라미란, '2021 청룡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저한테 왜 이러세요"
라미란, '2021 청룡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저한테 왜 이러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믿을 수 없는 일...코미디 영화가 상을 받다니 정말 감격스럽다"
배우 라미란.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배우 라미란.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배우 라미란이 첫 노미네이트에 '2021 청룡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9일 오후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제41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개최됐다. 이날 여우주연상 후보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전도연,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윤희에게' 김희애, '디바' 신민아, '정직한 후보' 라미란이 이름을 올렸다.

치열한 경쟁 끝에 여우주연상 주인공으로 호명된 라미란은 "저한테 왜 이러세요"라며 "코미디 영화라서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감사하게 생각한다. 왜 상을 주고 그러세요"라고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34회 때 조연상을 수상했다. 다른 곳에서 상을 받으며 다음엔 주연상으로 인사드리겠다고 했는데 노미네이트 되자 마자 받아버렸다. 이게 무슨 일인지 모르겠다. 아마도 지난해 어려운 시기를 지나왔기에 그 안에서 작은 웃음 드린 것에 많은 의미를 주시지 않았을까 싶다"고 했다.

라미란은 "믿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 청룡에서 코미디 영화가 상을 받다니 정말 감격스럽다. '정직한 후보'의 주상숙이라면 이런 수상소감을 했을 것 같다. '배우라면 주연상 한 번쯤은 받아야죠' 웃으라고 한 것"이라고 했다.

한편 '제41회 청룡영화상'은 당초 지난해 12월 열릴 예정이었지만, 우한코로나(코로나19) 사태 재확산으로 두 달 연기돼 개최됐다. 시상식 사회는 배우 김혜수, 유연석이 맡았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