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2032 남북올림픽 추진①]北핵개발 와중, 文 "서울-평양올림픽 기대"...서울시, 물밑 가속 패달
[수상한 2032 남북올림픽 추진①]北핵개발 와중, 文 "서울-평양올림픽 기대"...서울시, 물밑 가속 패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8일 오전 평양 시내를 카퍼레이드 하며 평양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2018.09.18(사진=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8일 오전 평양 시내를 카퍼레이드 하며 평양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2018.09.18(사진=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일 본격적으로 '2032 서울-평양 남북 공동올림픽'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애정을 호소한 가운데, 서울시는 이미 오래 전부터 그 물밑 작업을 하고 있던 것으로 드러나 진통이 예상된다.

문제는, 남북 공동올림픽'도 모자라 '핵(核)무력 증강'을 천명한 북한과 직접적인 도시교류를 하겠다는데에 있다. 북한 리스크가 점차 커져가는데도 불구하고 서울시는 전혀 아랑곳하지 않는 모양새다.

더욱이 문제의 사업은 '2032년 서울-평양 남북 공동 올림픽'의 전초화 작업인 '전략적 도시교류협력'으로, 이미 서울시 중간급 간부들은 이같은 내용을 이미 알고 있던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7일 오후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에서 열린 '2021 평창 평화포럼' 개회식에서 사회자 대독 축사를 통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굳건한 동력으로 이어지도록 정부가 귀를 기울일 것"이라며 "강원도가 추진 중인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남북 공동개최가 2032년 남북 공동올림픽 유치로 나아가는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2032 서울-평양 하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개최 국민유치추진위원회 개요 문건.2021.02.08(사진=조주형 기자, 서울시)
2032 서울-평양 하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개최 국민유치추진위원회 개요 문건.2021.02.08(사진=조주형 기자, 서울시)

문 대통령이 언급한 '2032년 서울-평양 남북공동올림픽 추진안(案)'은 이미 지난해 1월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 서울시도 지난해 7월 '서울-평양 하계올림픽 및 패럴림픽대회 국민유치추진위원회 개요'라는 문건을 만들어 서울시 체육회를 통해 각 체육회로 발송한 바 있다.

그러다 지난해 12월, 서울시는 '서울-평양 전략적 도시교류협력 추진방안'이라는 계획 협조 문서를 생산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해당 업무 담당 문서는 '남북협력사업'으로, 박원순 前 서울시장이 재직 중이던 지난 2016년 11월 발표된 3대 분야 10대 과제 중 하나의 과제로 선정된 과업이다.

지난해 2월 강화계획을 수립한 후 9개월이 경과한 지난해 11월 남북교류협력위원회 보고한다고 명시된 문제의 사업은, 기존 3대 분야 10대 과제에서 4대 분야 16대 과제로 확대됐다. 세부적으로 ▲ 생활협력(감염병 공동대응·취약층 인도지원·환경 산림 협력 ▲ 사회문화(올림픽 공동유치 및 체육교류·개별관광·문화역사교류) ▲ 경제개발(산업협력·스마트시티·도시재생 ▲ 기반조성(평화통일시민공감사업·기반조성 등) 과제다.

서울시가 2032 서울-평양 남북 공동올림픽 추진에 앞서 수립중인 '서울-평양 전략적 도시교류협력 추진방안 계획' 문건.(사진=조주형 기자, 서울시)
서울시가 2032 서울-평양 남북 공동올림픽 추진에 앞서 수립중인 '서울-평양 전략적 도시교류협력 추진방안 계획' 문건.(사진=조주형 기자, 서울시)

서울시는 이같은 내용의 세부과제에 대해 추진단을 시작으로 각 실국별 검토·협조를 거쳐 방침을 수립하겠다는 계획이다. 이 문서는 서울시의 각 실국별 담당과장들에게 모두 발송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등 정부 관계자는 8일 오전 펜앤드마이크와의 통화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재직 중이었을 당시부터 추진했던 사안으로, 당시 업무 추진 과정 중의 내용 정도에 해당된다"고 말했다. 다만, '향후 발전 추진될 업무인가'라는 질문에 "해당 업무를 예전보다 발전시켰다기 보다는 현재 상황에 맞게끔 세분화된 것"이라는 답변을 내놨다. 이를 종합하면, '2032년 서울-평양 남북공동올림픽'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관심 업무'라는 뜻으로 읽힌다.

한편, 박원순 前 서울시장은 6·25전쟁 70주년을 맞은 지난해 6월25일, 서울시청에서 서울 주재 남북겸임 대사 가입 한반도클럽 초청 간담회를 열고 "서울시가 추진 중인 2032년 서울-평양 남북 하계올림픽을 지지해 주시기 부탁드린다"고 강조한 바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19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32 올림픽 서울-평양 공동유치의 의미와 언론의 역할'포럼에서 축사하고 있다. 2019.6.19(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19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32 올림픽 서울-평양 공동유치의 의미와 언론의 역할'포럼에서 축사하고 있다. 2019.6.19(사진=연합뉴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