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후보 간신히 올라
'미나리'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후보 간신히 올라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2.04 14:08:03
  • 최종수정 2021.02.04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품상 아닌 외국어영화상 후보로만 거명되자...국내언론, 인종 차별 논란까지 언급

영화 '미나리'가 골든글로브상의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부문 후보에 지명됐다. 그러나 후보 지명이 기대됐던 다른 부문에서는 후보작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기생충'의 뒤를 이을 것이라는 국내 언론들의 보도는 과장에 가까웠다는 평가도 나온다.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는 3일(현지시간) 제78회 골든글로브상 후보작을 발표했다. 골든글로브상의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부문 후보로는 '미나리'와 덴마크의 '어나더 라운드', 프랑스-과테말라 합작의 '라 로로나', 이탈리아의 '라이프 어헤드', 미국-프랑스 합작의 '투 오브 어스' 등이 거명됐다.

영화 '미나리'는 한국계 미국인 감독 리 아이작 정(정이삭)의 자전적 경험을 토대로 한 작품이다. 1980년대 미 아칸소주(州)로 이주해 농장을 일구며 정착하는 한인 가정의 이야기로, 세대와 성별 등이 다른 다양한 정체성의 한국인들이 미국 사회에 적응해나가는 모습을 담았다.

미국의 인기 드라마 '워킹데드' 출연으로 이름을 알린 한국계 미국인 배우 스티븐 연이 한예리, 윤여정 등과 함께 배역을 맡았다.

앞서 '미나리'에 출연한 배우 윤여정은 이번에 여우조연상 후보로 이름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보도되기도 했으나 불발에 그치고 말았다. 후보 지명이 기대됐던 다른 모든 부문에서도 작품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미나리'는 지난해 선댄스영화제에서 심사위원 대상과 관객상 수상 등으로 큰 주목을 받았다. 미국영화연구소(AFI) 선정 '2020 AFI 어워즈'의 10대 영화에 올랐으며 112년 역사의 전미비평가위원회에서 여우조연상과 각본상을 받기까지 했다.

때문에 '미나리'는 골든글로브 후보작에 이름을 올릴 수 있으리라 전망됐다.

결국 실패로 돌아가자 국내언론들은 미국 내 비판여론에 주목해 보도를 이어가고 있다. 뉴욕타임스(NYT)가 "'미나리' 출연진은 배우 후보 지명을 받을 만했는데 하나도 받지 못했다"고 지적한 점, 유명 작가이자 퓰리처상 수상자인 베트남계 미국인 비엣 타인 응우옌이 지난달 워싱턴포스트 칼럼에서 "아시아계는 영어 사용 여부와 관계없이 외국인으로 인식되는 듯하다"고 꼬집은 점 등을 소개했다.

이 같은 언급들은 '미나리'가 작품상이 아닌 외국어영화상 후보가 된 데 대해 '인종 차별 논란이 불가피하다'는 방향으로 여론의 주목을 환기시키려는 것이다.

골든글로브상은 아카데미상(오스카)과 함께 미국의 양대 영화상이다. 아카데미 시상식보다 약 한 달 먼저 열려 골든글로브는 오스카의 전초전으로 주목 받는다. 코로나19 사태 때문에 제78회 골든글로브상 시상식은 이달 28일 NBC 방송과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생중계된다. 골든글로브상 시상식이 온라인으로 열리는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