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위안부 성노예 아니다” 램자이어 교수, “혐오 이메일 쏟아지고 있다”
[단독] “위안부 성노예 아니다” 램자이어 교수, “혐오 이메일 쏟아지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MBC뉴스에서는 "노란 머리 일본인"이라는 식의 인종차별적 표현까지 등장
존 마크 램자이어 美 하버드대학 교수의 논문 내용 국내에 알려지며 파문
국내 매체들은 주로 논문 자체에 대한 비평보다는 메신저에 대한 공격으로 반응
하버드대학에 실려 있는 존 마크 램자이어 교수 관련 소개문.(출처=하버드대학)
하버드대학에 실려 있는 존 마크 램자이어 교수 관련 소개문.(출처=하버드대학)

‘일본군 위안부’가 실은 성(性)노예가 아니었다는 내용이 담긴 논문을 경제학 학술지에 투고한 하버드대학 로스쿨 존 마크 램자이어 교수가 논문 투고 소식이 전해진 후 자신에게 혐오 표현이 담긴 이메일이 쏟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램자이어 교수는 3일 펜앤드마이크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은 사실을 전하며 “매우 놀랐다”고 말했다.

램자이어 교수는 최근 법경제학(Law and Economics) 학술지 ‘인터내셔널 리뷰 오브 로 앤드 이코노믹스’(International Review of Law and Economics)에 ‘태평양전쟁 당시 성(性) 계약’이라는 제목의 논문을 투고해 화제가 됐다. 해당 논문에서 램자이어 교수가 ‘일본군 위안부’와 관련해 ‘군(軍) 위안부’ 제도는 당시 제국주의 일본에서 합법이었던 공창제가 전장(戰場)으로 옮겨간 것이라는 주장을 하며 이전부터 통설이 돼 왔던 ‘강제연행설(說)’을 부인했기 때문이다.

해당 논문에서 램자이어 교수는 또 일본 정부나 조선총독부가 여성들에게 성매매를 강제하거나 일본군이 부정한 모집 업자들에게 협력한 것은 아니었으며, ‘일본군 위안부’ 모집 과정에서 옳지 않은 방법으로 여성들을 꾀어낸 업자들이 문제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논문의 내용이 알려지자 국내에서는 램자이어 교수를 향한 부정적인 보도가 쏟아졌다. 램자이어 교수가 일본에서 유년기를 보냈고 최근 일본 정부로부터 훈장까지 받은 ‘친일(親日) 학자’라는 식의 프레임을 씌우는 작업이 진행된 것이다.

국내 매체들의 보도 내용을 보면 논문 내용 자체에 대한 비판적 분석은 거의 보이지 않았고 메신저에 대한 공격이 주를 이뤘다.

특히 문화방송(MBC)은 관련 보도에서 “(논문 내용이) 일본 우익들의 주장, 그대로”라며 “알고 보니, 논문을 쓴 램자이어 교수는 전범(戰犯) 기업인 미쓰비시중공업(三菱重工業)이 낸 기금으로 하버드대학에 채용된 대표적인 친일 학자로 알려져 있다. 전공은 일본 회사법으로, 위안부 연구와 거리가 멀다”고 전했다.

‘전범’(戰犯)이라는 표현은 태평양전쟁 종전 후 일본 도쿄에서 열린 극동군사재판에서 재판에서 정의된 개념으로 해당 재판에서 ‘유죄’ 선고를 받은 이들을 지칭하는 말로써 ‘전범 기업’이라는 개념은 애초에 존재하지도 않는데 ‘미쓰비시중공업’을 ‘전범 기업’으로 지칭한 것이다.

1
램자이어 교수의 위안부 논문 관련 보도에서 MBC의 양윤경 앵커는 “(램자이어 교수는) 어렸을 때 일본에 살고 훈장까지 받은 ‘노란 머리 일본인인데요, 일본이 이러려고 돈을 대는구나 싶습니다”라며 원색적이고 인종차별적 발언까지 거침없이 쏟아냈다.(출처=MBC뉴스)

같은 방송사의 양윤경 앵커는 앵커 멘트를 통해 “(램자이어 교수는) 어렸을 때 일본에 살고 훈장까지 받은 ‘노란 머리 일본인인데요, 일본이 이러려고 돈을 대는구나 싶습니다”라며 원색적이고 인종차별적인 발언까지 거침없이 쏟아내기도 했다.

한편, 램자이어 교수는 지난 2019년 3월 하버드대학 로스쿨 교수진 논고(論告)에 ‘위안부와 교수들’(Comfort Women and the Professors)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1930~1940년대 일본군이 10대 한국 소녀 20만명을 강제로 위안소로 데려갔다는 것은 기묘한 주장”이라며 “강제 동원이라는 기록과 증거가 없는 상황인데도 한국 정부는 ‘위안부는 매춘’이라고 주장한 교수를 명예훼손으로 기소하고 6개월 감옥살이까지 시켰다”고 주장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