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전달 USB에 원전 관련 내용 전혀 없다"...野 "자료 공개해라"
통일부 "北 전달 USB에 원전 관련 내용 전혀 없다"...野 "자료 공개해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는 31일 2018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 전달한 'USB'에 원자력발전소 건설 관련 자료가 포함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통일부는 이날 기자단에 배포한 입장 자료에서 "2018년 4·27 남북정상회담 당시 북측에 전달한 '한반도 신경제 구상'에는 원전이라는 단어나 관련 내용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앞서 통일부는 지난 29일에도 서면 브리핑을 통해 '북한 지역에 원전 건설을 추진한 사례가 있는지'라는 질문에 "2018년 이후 남북협력사업으로 북한 지역 원전 건설(을) 추진한 사례가 없다"고 밝혔다. 

한편 야권은 문 대통령이 김정은에게 건넨 ‘한반도 신경제 구상’ USB에 담긴 자료를 공개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이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USB 자료와 산업통상자원부의 삭제 자료 공개를 요구하며, 이를 거부한다면 특검과 국정조사로 진실을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유승민 전 의원도 산자부에서 삭제된 자료에 대해 “검찰이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통해 해당 파일에 무슨 내용이 들어있었는지 모든 진실이 샅샅이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