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기관 대표 "북한 원전 건설 구상 이명박 정부 때 검토" 운운
여론조사기관 대표 "북한 원전 건설 구상 이명박 정부 때 검토" 운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시영 윈지코리아컨설팅 대표 "北 원전 건설 구상은 文정부 아닌 MB정부 때 검토"
MB정부는 '통일 이후' 北에 원전단지 건설 구상...文정부 '이적행위' 파문과는 달라
네티즌들도 "MB시절 문건을 文정부 4년차 공무원이 신내림 받아서 지웠다고?" 실소
(사진=tbs방송화면 캡처)

한 여론조사기관 대표가 북한 원자력 발전소 건설 추진 정황을 은폐해 충격적 '이적행위'로 비판받고 있는 문재인 정부를 옹호하며 이는 이명박 정부 당시 검토된 것이라 주장했다. 그러면서 선거철을 앞둔 '색깔론'을 발본색원해야하니 청와대가 가만히 있으면 안 된다고도 했다.

박시영 윈지코리아컨설팅 대표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북, 원전 건설 구상'은 현 정부가 아니라 이명박 정부 때 검토한 게 아닌가 싶군요"라며 "2010년에 MB때 외교부 차관이었던 천영우 차관의 '북 원전 추진 검토' 발언이 그 당시 언론에 보도된 게 드러났네요"라고 했다. 그러면서 "아니면 말고식으로 선거시기 북풍공작에 가담한 김종인 위원장 및 보수 언론들, 어디 해명들 해보시죠"라고 했다.

박 대표는 거듭 "선거 앞두고 '색깔론' 조장하는 부류들은 발본색원해야 한다. 더 이상 이 땅에 발 못붙이도록 해야 한다"며 "청와대, 적당히 봐주지말고 김 위원장이 국민 앞에 통렬히 사죄하지 않으면 절대 봐주지 마세요. 그냥 법적조치 밀고 가세요"라고 했다.

박 대표가 의혹을 제기한 MB정부의 북한 원전 건설 구상은 당시 천영우 외교통상부 제2차관이 2010년 10월 대통령직속 미래기획위원회 주최 '제21세기 핵도전과 대응' 세미나에서 "통일 이후 북한의 여러 지역에 원전 단지를 건설할 수도 있다"는 발언이었다. 천 차관은 당시 자리에서 "에너지 안보는 결국 국가 안보이고 원전확대는 가장 중요한 투자"라면서 "통일 이후 북한 지역에 여러개의 원전 단지를 건설하면 에너지 안보라는 절박한 국가적 과제를 해결하고, 남는 전력은 중국 수출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지금 파문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는 북한 원전 건설 추진 관련 문제는 문재인 정부가 매우 불순한 시점에 비상식적으로 황급히 폐기한 해당 문건들이 다시 복구되면서 쟁점화된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판문점 단독회담에서 김정은에게 건넨 발전소 관련 USB, 한국정부가 북한 비핵화 및 남북통일 이전에 북한 원전 건설을 지원하려 한 점 등이 뜨거운 논란거리로 향후 밝혀져야 할 부분이다.

네티즌들은 박 대표의 '물타기 수법'에 대해 "박근혜 건너뛰고 이명박 시절에 만든 문건을 문재인 정부의 4년차 공무원이 신내림 받아서 지웠다는 말이냐?"라고 반문했다.

박 대표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이택수 리얼미터 대표와 함께 종종 출연하는 인물로 노무현 정부 청와대 여론조사비서관실 행정관 출신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