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원전 추진 의혹 '촉발'…막후 'BH' 청와대 개입 의혹?
北 원전 추진 의혹 '촉발'…막후 'BH' 청와대 개입 의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고리원전(사진=연합뉴스)
고리원전(사진=연합뉴스)

'원전 생매장'이라고 불리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오히려 북한에 대해서는 물밑 추진 중이었다는 정황이 포착돼 파문이 예상된다. 특히 그 과정에서 'BH(Blue House·청와대)'의 흔적까지 나와 의혹은 점차 커질 것으로 보인다.

SBS는 지난 28일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감사원 감사 방해 혐의에 대한 공소장'을 공개했다. 검찰은 지난달 23일 감사원 감사 과정에서 530여건의 원전 자료 삭제에 관여한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 공무원 3명에 대해 감사원법 위반 등의 혐의를 적용해 재판에 넘겼다. 바로 이들에 대한 공소장이 공개된 것인데, 검찰에 의해 파일이 복구되면서 'BH 송부', '북한 원전 건설안' 등이 확인됐다. '북한 원전 추진' 의혹과 청와대와의 연관성이 부각되는 것이다.

국내 탈원전 강행 기조와는 달리, 놀랍게도 북한 원전 물밑 추진 사전 조사로 추정되는 내용도 확인된다. 이번 파일 복구 과정에서 '북한 원전 추진'으로 의심되는 폴더가 나온 것이다. '북원추'라는 이름의 폴더에서는 '북한지역 원전건설 추진방안'이라는 파일이 삭제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북한 전력 인프라 구축을 위한 단계적 협력과제', '북한 전력산업 현황과 독일 통합사례'라는 파일이 지워졌다.

이들을 포함한 북한 관련 파일 17개는 모두 '60 pohjois'라는 상위 폴더에 담겼다. 핀란드어인 'pohjois'의 뜻은 '북쪽(北)'이다.

앞서 'BH(청와대) 송부'라는 문건을 비롯해 'pohjois(북·北)'이라는 폴더의 존재가 드러나면서 '북한 원전 추진'이라는 의혹의 파장은 작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대전지방검찰청 형사5부(이상현 부장검사)는 백운규 前 산업부 장관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에 대해 백 前 장관은 각종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