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희 "文 '정인이 사건' 대책이 '아이 바꾸기'? 아이가 리콜대상이냐"
조은희 "文 '정인이 사건' 대책이 '아이 바꾸기'? 아이가 리콜대상이냐"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1.18 17:44:05
  • 최종수정 2021.01.18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정인이 사건'의 방지대책으로 '아이하고 맞지 않을 경우 입양 아동을 바꾼다든지 여러가지 방식으로 입양을 활성화해야 한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18일 "아이가 마음에 안 들면 바꿀 수 있는 '리콜' 대상인가"라고 비판했다.

조은희 구청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모든 어른들이 그 아기를 생각하며 커다란 죄책감과 함께 깊은 책임감을 느껴야 할 때"라며 "아이 바꾸는 조치라니, 무슨 운동선수 트레이드인가. 반려동물도 그렇게 하지 않는 세상인데 아이가 마음에 안 들면 바꿀 수 있는 ‘리콜’ 대상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조 구청장은 "이런 비극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게 하기 위한 조치가 필요한데 난데없이 '아이 바꾸기'라니요"라며 "인권변호사 출신 대통령이, ‘사람이 먼저다’라는 대통령께서 사람이 맘에 안 들면 교환할 수 있는 무슨 물건처럼 말씀하시다니 상식을 가진 국민이라면 누가 이해할 수 있겠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인권 감수성에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다"면서 "이 문제에 대한 인식과 복잡성에 대한 이해도가 떨어진다고 밖에 볼 수 없다"고 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