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협 밀어주는 임종석 "우상호 형 지지...꼰대 아닌데 왜 지지율 안 오를까?"
전대협 밀어주는 임종석 "우상호 형 지지...꼰대 아닌데 왜 지지율 안 오를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상호 지지하며 최근 불거진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설 일축..."6월항쟁, 그 한가운데 우상호 있었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右),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右),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지 의사를 밝히며 최근 불거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설을 일축했다. 임종석 전 실장과 우상호 의원은 친북 단체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1기 의장단을 함께 이끌었던 돈독한 사이다.

임 전 실장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저는 우상호 형에게 아주 적극적으로 서울시장 출마를 권유했다"며 "제게도 시장 출마를 얘기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그때마다 '제 마음 다 실어서 우상호 의원님을 지지한다'고 말한다"고 했다.

임 전 실장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운명을 가른 1987년 6월항쟁, 그 한가운데 우상호가 있었다"며 "2016년 전대미문의 대통령 탄핵, 3당 합의로 표결 절차를 완료하고 국회가 민의를 따라 제 역할을 했던 그 중심에 우상호 원내대표가 있었다"고 했다.

또 "서울은 참 복잡한 도시"라며 "강속구를 뿌리는 10승 투수나 30홈런을 치는 4번 타자가 아니라 NC를 우승으로 이끈 감독의 리더십을 필요로 한다. 유명한 바이올리니스트의 천재성이 아니라 오케스트라를 지휘해내는 능력이 요구된다"고 했다.

임 전 실장은 "2021년을 맞아 서울시는 4대 분야 50개 사업을 발표했다"며 "2014 캠페인 당시에 이 비전을 만들어낸 장본인이 바로 우상호이기도 하다. 준비가 되어도 넘치게 된 우상호 형에게 신축년 흰 소의 신성한 축복이 가득하기를 소망한다"고 했다.

임 전 실장은 끝으로 "그런데 왜 그렇게 지지도가 안오르는 걸까? 우상호, 꼰대 아닌데...진짜 괜찮은 사람인데"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