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비핵화가 북 호응으로 큰 진전 이루고 있다"...왜 이런게 수능에서 나와!
"한반도 비핵화가 북 호응으로 큰 진전 이루고 있다"...왜 이런게 수능에서 나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실도 안 맞고 선택지도 엉뚱...정책 홍보 위해 '바보 감별' 수준의 문항 출제
"3점짜리 문항이라고 하기에는 수준이 너무 떨어져"

3일 실시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한국사 영역 출제 문제 가운데 일부 문항이 논란이 되고 있다. 3점이 배점된 문항이라고 하기에는 수준이 떨어져 ‘바보 감별’을 위한 것이냐는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 문항은 ‘시험 문제’를 가장한 ‘정권 홍보’라는 비판마저 제기되고 있다.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한국사 영역 문항은 1번과 20번 총 2개다.

특히 20번 문항과 관련해서는 ‘시험 문제’를 가장한 ‘정권 홍보’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1
2021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한국사 영역 20번 문항의 지문과 보기.(출처=한국교육과정평가원)

수능 한국사 영역의 마지막 문항인 해당 문항에서는 1992년 1월10일 노태우 당시 대통령의 연두 기자회견 담화문이 지문과 함께 노태우 정권에서 이뤄진 정책으로 옳은 것을 고르라는 지시가 주어졌다.

해당 지문에서 제시된 “지난해 남과 북은 유엔에 동시 가입한 후 대결과 단절의 시대를 끝내고 평화와 공영의 새 시대를 열기로 합의하였습니다”라는 문장을 통해 노태우 대통령의 담화문이라는 사실을 알지 못하더라도 ‘지난해 남과 북이 유엔에 동시 가입했다’라는 문장을 통해 이 글이 1992년에 작성됐음을 알 수 있었다. 남·북의 유엔 동시 가입이 1991년에 이뤄졌기 때문이다.

해당 문항의 보기에서는 ▲당백전 발행 ▲도병마사 설치 ▲노비안검법 시행 ▲대마도(쓰시마) 정벌 ▲남북 기본합의서 채택 등 다섯 가지 보기가 주어졌다.

이 문항 역시 남·북의 유엔 동시 가입이 이뤄진 해를 알지 못하더라도 ‘남북 기본합의서 채택’이 정답임을 알 수 있어 해당 문항에 어째서 3점이 배점됐는지 알 수 없다는 지적이 이어진다.

1991년 12월13일 남·북 양측이 합의해 1992년 2월18일 발효된 남북 기본합의서는 ▲분단된 조국의 평화적 통일 ▲자주·평화·민족대단결의 조국통일 3대 원칙의 재확인 등의 내용이 담겼으며, 특히 남·북 쌍방이 상호의 체제를 인정하고 존중하며 쌍방의 내부 문제에 상호 간섭하지 않기로 함을 골자로 하는 문서다.

또 지적되고 있는 점은 해당 문항이 ‘정권 홍보’ 차원에서 출제된 것으로 해석될 여지가 다분하다는 것이다. 해당 문항을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 게시물을 통해 “정권 정책 홍보라는 것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출제자의 정치적 의도가 전달되는 것으로 보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1번 문항은 “지금 보고 있는 유물은 ○○○ 시대에 제작된 뗀석기입니다. 이 유물은 사냥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었다고 합니다”라는 지문과 함께 제시된 다섯 가지의 보기 가운데 적절한 유물을 고르라는 지시가 주어졌다.

1
2021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한국사 영역 1번 문항의 지문과 보기.(출처=한국교육과정평가원)

출제자는 수험생이 구석기 시대의 유물들에 무엇이 있는지 알고 있는지를 묻고 싶었던 것이다.

하지만 사진과 함께 제시된 다섯 가지 유물이 각각 주먹도끼, 비파형 동검, 덩이쇠, 앙부일구, 상평통보여서, 설사 ‘뗀석기’라는 단어를 알지 못하더라도 수험자는 ‘석기’라는 단어만으로도 주먹도끼가 정답임을 바로 알 수 있었다. 3점이 배점된 문제 치고는 너무 쉬웠던 것. 구석기와 중석기, 신석기 시대의 유물들을 각각 보여주고 그 가운데에서 적절한 답을 고르게 함으로써 변별력을 높이는 것이 이제까지의 출제 경향이었다.

문제를 직접 살펴본 네티즌(누리꾼)들은 “너무 쉬워서 ‘바보 감별’을 위한 것 같다” 등의 의견을 보였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