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바이든 당선인이 美 통합시키길...한반도 평화프로세스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
文 "바이든 당선인이 美 통합시키길...한반도 평화프로세스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든 심기 고려?...그렇게나 부르짖던 '한반도 종전선언'은 언급 안해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준비 돼 있다"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이 美 통합시키고, 성공하는 정부 이끌어 나가길 기원"
패배한 트럼프 행정부 향해서도 "마지막까지 협력해 나가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미국 대선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당선된 것과 관련해 "한미동맹 강화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에 어떠한 공백도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며 "우리 정부는 (미국의) 차기 정부와 함께 그동안 축적된 성과와 경험을 바탕으로, 지난날을 교훈 삼으면서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 정착에 더 큰 진전을 이룰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나가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우리 정부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흔들림 없이 추진한다는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올해 여러번 강조했던 '한반도 종전선언'은 언급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에서도 새로운 기회와 해법을 모색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우리는 한반도 생명·안전 공동체를 만들어 나가는 것과 함께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준비가 돼 있다. 한미 간 튼튼한 공조와 함께 남과 북이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로서 더욱 중요한 역할을 해나갈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바이든 후보의 당선을 축하하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이 미국을 통합시키고, 성공하는 정부를 이끌어 나가길 기원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8일)에도 바이든 당선인과 카멀라 해리스 당선인을 향해 "두 분과 함께 일해 나가기를 고대한다. 같이 갑시다(Katchi Kapshida)!"라고 축하 메시지를 보낸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시대와 달라질 미국의 대북 스탠스를 우려한 듯 "특히 한미동맹 강화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에 어떠한 공백도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 지금까지 트럼프 정부와 사이에 이뤄낸 소중한 성과가 차기 정부로 잘 이어지고, 더욱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또 "새로운 행정부를 준비하는 바이든 당선인과 주요 인사들과도 다방면으로 소통해 나가겠다"며 "미국 민주당 정부는 한국의 민주당 정부와 평화프로세스를 긴밀히 공조하고 협력해온 경험이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패배한 트럼프 행정부에 대해서도 "내일 한미 외교장관 회담을 여는 등 트럼프 정부와 마지막까지 협력해 나가겠다"며 "한미 간 현안도 트럼프 정부 임기 안에 해야 할 일은 미루지 않고, 최대한 성과를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