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디빌더 김기중, 한의원서 부황 뜬 뒤 세균 감염으로 사망
보디빌더 김기중, 한의원서 부황 뜬 뒤 세균 감염으로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인의 동생이 인스타그램으로 사망 소식 전해
보디빌더 김기중. (사진=김기중 인스타그램 캡처)
보디빌더 김기중. (사진=김기중 인스타그램 캡처)

보디빌더 김기중이 한의원에서 부황을 뜨다 세균에 감염돼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27일 고인의 동생은 김기중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사랑하는 오빠가 먼저 하늘나라로 갔다. 고 김기중님꼐서 선종하셨기에 아래와 같이 부고를 전해 드린다. 황망한 마음에 일일이 연락 드리지 못함을 널리 혜량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고인은 앞서 2주 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는 어이없게도 한의원 부황으로 인한 세균 감염이 되었다. 지금은 병원에서 수술, 입원,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또 "9월 30일에 어깨, 겨드랑이에 붓기가 보이길래 동네 한의원에 가서 해당 부위에 부황을 떴다. 하루 이틀에 걸려 부황을 두 번 떴는데 (그 과정에서) 상처 부위에 구멍을 크게 내었고 진물, 고름이 엄청 나왔다"며 "그 구멍을 통해 온몸에 세균이 들어 왔다. 10월 3일 너무 아파서 응급실로 바로 왔다. 세균 수치로 인해 신장, 콩팥, 칼륨, 포타슘, 간 전해질 기능이 부서졌다"고 했다.

한편 김기중은 '2019 피스니스스타 부천 머슬 그랑프리' 및 여러 대회에서 다수 우승한 유명 보디빌더이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