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은망덕" 中출신 아이돌...에프엑스 빅토리아-엑소 레이 등 '항미원조' 기념 파문 확산, 靑 청원까지
"배은망덕" 中출신 아이돌...에프엑스 빅토리아-엑소 레이 등 '항미원조' 기념 파문 확산, 靑 청원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네티즌들 분노..."돈은 한국에서 벌고, 이제 와 등에 칼 꽂나?"
靑 국민청원까지 등장...청원인 "해당 中 연예인들 한국 활동 제재 요청"
걸그룹 에프엑스 빅토리아(左), 그룹 엑소 레이. (사진=빅토리아 인스타그램 캡처, 연합뉴스)
걸그룹 에프엑스 빅토리아(左), 그룹 엑소 레이. (사진=빅토리아 인스타그램 캡처, 연합뉴스)

한국에서 활동하며 유명세를 얻은 중국 출신 아이돌 가수들이 '6·25 전쟁은 한국과 미국의 침략 전쟁이며 중공군이 북한을 도와 미국의 침략을 막아냈다'는 중국의 일방적 주장인 '항미원조(抗美援朝)' 70주년 기념글을 중국 SNS에 올려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국내 다수의 네티즌들은 "배은망덕하다" "돈은 한국에서 벌고, 이제 와 등에 칼 꽂나?" 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23일 걸그룹 에프엑스의 중국인 멤버 빅토리아는 중국 SNS 웨이보에 '지원군(중공군)의 항미원조 출국 작전 70주년 기념'이라는 해시태그를 달며 "역사를 기억하고 평화를 귀하게 여기며 영웅에게 경의를 표한다"는 글을 올렸다.

아이돌 그룹 엑소의 중국인 멤버 레이도 웨이보에 같은 해시태그를 달며 "영웅은 영원히 잊히지 않는다"고 했다. 레이는 중국 CCTV 방송이 "항미원조 작년 70주년 위대한 승리를 기억하자"고 올린 글도 공유했다. 걸그룹 프리스틴의 중국인 주결경과 우주소녀의 중국인 멤버 성소·미기·선의도 비슷한 내용의 글을 웨이보에 올렸다.

북한의 일방적 남침으로 시작된 6.25전쟁을 중국에선 '항미원조'라고 부른다. 중국이 북한을 도와 미국의 침략을 막은 전쟁이라는 뜻으로, 대한민국 국민들은 절대 동의할 수 없는 공산주의 국가들의 일방적 주장이다. 이들이 글을 올린 날은 중공군의 6.25 참전 70주년으로, 중국에선 대대적인 기념식을 개최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기념식에서 6.25전쟁에 대해 "제국주의의 침략"이라며 "침략자(미국)를 때려눕혀 '신중국'의 대국 지위를 세계에 보여줬다"고 주장했다.

한편 국내 네티즌들은 이들의 사실상 '배신'에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한 상태다. 지난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중국의 한국전쟁 역사왜곡에 동조하는 중국인 연예인들의 한국 활동 제재를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게시됐다.

청원인은 해당 글을 통해 "현재 중국은 '항미원조 70주년'이라며 다양한 선전물을 만들고, 황금시간대에 관련 다큐멘터리를 방영하고 있다"며 "여기서 중국은 본인들이 한국을 공격했던 이유가 '미국 제국주의에서 구하기 위해서였다'며 뻔뻔하게 우기고 있다"고 했다. 또 "이러한 중국의 6.25 한국전쟁 역사왜곡에 한국에서 데뷔하여 세계적으로 인지도를 쌓은 중국인 연예인들이 중국 sns 웨이보에 관련 선동물을 업로드하며 같은 중국인들, 한국 역사에 대해 잘 모르는 전세계인들을 상대로 선동에 힘을 싣고 있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