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6·25책임 美에 돌린 시진핑에 하루 뒤 "북의 남침은 역사적 사실"
文정부, 6·25책임 美에 돌린 시진핑에 하루 뒤 "북의 남침은 역사적 사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25 '항미원조 전쟁' 폄하한 시진핑 연설 발언에 하루 뒤 대응
문재인 대통령(左),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左),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정부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6.25 폄하 발언에 대해 하루 뒤에야 약한 지적을 내놨다.

외교부는 24일 저녁 “한국전쟁 발발 등 관련 사안은 이미 국제적으로 논쟁이 끝난 문제로 이러한 분명한 역사적 사실이 바뀔 수는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 지적은 시 주석이 전날(23일) 항미원조 참전 70주년 기념식 연설에서 6·25를 미국 제국주의 침략에 맞선 전쟁으로 규정한 데 대한 것이다. 중국은 미국에 맞서 북한을 도왔다는 점에서 6·25를 항미원조(抗美援朝) 전쟁으로 부른다. 시 주석은 "미국 정부는 국제 전략과 냉전 사고에서 출발해 한국 내전에 무력간섭을 하기로 결정했다"며 전쟁의 책임이 미국에 있음을 강조했다.

중국 정부의 이런 시각은 전혀 새로운 게 아니지만, 중국 최고지도자가 6·25전쟁 참전 기념행사에서 직접 연설한 것은 2000년 장쩌민(江澤民) 국가주석 이후 20년 만이다. 중국 언론에서도 시 주석 연설을 미국에 대한 경고라고 풀이하며 중국이 한국에게 미국과 거리를 두도록 압박한다는 분석도 나왔다.

일각에서는 정부가 중국의 눈치를 보느라 정부 입장과 배치되는 시 주석의 발언에 제대로 대응하지 않는다는 비판을 제기하기도 했다. 외교부가 토요일인 이날 저녁에 입장을 낸 것도 이런 비판을 의식한 측면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한국전쟁이 북한의 남침으로 발발했다는 것은 부인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며 "우리 정부는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우리의 관심 사안에 대해서 중국 측과 필요한 소통과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