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3개 대형 택배회사 'BTS 관련 제품 배송 중단'..."원인은 우리가 모두 아는 것"
중국 3개 대형 택배회사 'BTS 관련 제품 배송 중단'..."원인은 우리가 모두 아는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엔통 택배사 "해관총서(한국의 관세청)에서 새로운 제도 시행"...中당국 지시?

중국 3개 대형 택배회사가 '방탄소년단'(BTS) 관련 제품을 배송하지 않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에 따르면 윈다는 한국지사 계정을 통해 "방탄소년단 택배 관련 문의가 많이 오고 있다"며 "현재 관련 택배는 잠시 배송을 중단했다"고 공지했다.

윈다는 구체적인 이유는 밝히지 않았으나, "원인은 우리가 모두 아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후 위엔통과 중통 등 대형 택배사 2곳도 BTS와 연관된 제품을 배송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특히 위엔통 측은 "우리가 거부하는 것이 아니라 해관총서(한국의 관세청)에서 새로운 제도를 시행하면서 BTS 제품을 받지 않는다"고 해명해 주목받고 있다.

다만 BTS 관련 제품 운송 중단이 택배사의 자체 결정인지, 세관 당국의 조치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중국의 이러한 조치는 최근 불거진 BTS의 수상 소감과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BTS는 지난 7일 '밴 플리트 상'을 받으면서 "올해 행사는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의미가 남다르다. 우리는 양국이 함께 겪은 고난의 역사와 수많은 희생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일부 중국 네티즌들은 은 “6·25전쟁에 참전한 중국인들의 희생을 무시한 발언”이라며 "BTS 좋아하면 매국노"라는 과도한 반응과 동시에 BTS의 중국 퇴출까지 주장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