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사회 “북한의 신형 ICBM, 안보리 결의 위반...제재 엄격히 이행해야”
국제사회 “북한의 신형 ICBM, 안보리 결의 위반...제재 엄격히 이행해야”
  • 양연희 기자
    프로필사진

    양연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10.14 09:48:40
  • 최종수정 2020.10.14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U, 영국, UN 등 잇달아 ‘북 안보리 결의 위반’ 의견 밝혀
북한이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미 본토를 겨냥할 수 있는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공개했다. 신형 ICBM은 화성-15형보다 미사일 길이가 길어지고 직경도 굵어졌다. 바퀴 22개가 달린 이동식발사대(TEL)가 신형 ICBM을 싣고 등장했다. 노동신문은 위 사진을 포함해 신형 ICBM 사진을 약 10장 실었다. (연합뉴스)
북한이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미 본토를 겨냥할 수 있는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공개했다. 신형 ICBM은 화성-15형보다 미사일 길이가 길어지고 직경도 굵어졌다. 바퀴 22개가 달린 이동식발사대(TEL)가 신형 ICBM을 싣고 등장했다. 노동신문은 위 사진을 포함해 신형 ICBM 사진을 약 10장 실었다. (연합뉴스)

유럽연합(EU)은 북한의 탄도미사일이 전 세계 평화와 안보에 심각한 위협이라며 북한에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 유엔과 영국도 최근 공개된 북한의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명백한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밝혔다.

영국 정부는 13일(현지시간) 최근 북한의 열병식에 등장한 신형 ICBM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밝혔다.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영국은 이날 유엔대표부를 통해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보낸 이메일에서 영국 정부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면서 2019년부터 계속 강도를 높여가고 있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기술 시험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엔주재 영국 대표부는 “국제사회는 북한이 미국과의 외교에 관여할 필요성이 있으며 신뢰를 훼손하는 도발을 자제하고 구체적인 비핵화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는 확실한 메시지를 지속적으로 북한에 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엔 사무총장 대변인실도 VOA에 보낸 성명에서 “안토이노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북한에 안보리 결의에 따른 국제적 의무를 완전히 준수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유엔은 북한이 한반도의 지속가능한 평화와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재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럽연합도 12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탄도미사일 확산 방지 헤이그 행동규범 정례회의’에서 발표한 성명을 통해 북한의 계속된 탄도미사일 발사는 지역과 국제 평화와 안보에 위협을 제기하고 있다며 명백한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지적했다고 VOA는 전했다.

또한 유럽연합은 북한이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시험발사와 핵실험, 다른 도발 행위를 중단하도록 한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고, 탄도미사일 프로그램과 연관된 모든 활동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유럽연합은 “북한이 이런 활동을 중단할 때까지 모든 제재를 엄격하게 이행할 것”이라며 다른 나라들도 제재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유럽연합은 군사용으로 전용 가능한 ‘이중 용도’ 물품 운송이나 자금 조달 등 북한의 핵과 대량살상무기,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에 기여할 수 있는 물품과 기술의 확산을 막기 위해 각 나라가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고 VOA는 전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