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진중권 향해 '예형' 운운하며 막말 논평...陳 "내 목줄 끊어놓겠다는 협박?"
與, 진중권 향해 '예형' 운운하며 막말 논평...陳 "내 목줄 끊어놓겠다는 협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진영 부대변인 "진중권, 예형의 길을 가고자 한다면 그리하라"...예형은 독설로 죽임당한 삼국지 등장인물
"말 한 마디 한 마디를 언론이 다 받아써 주니 살맛 나지요?"...陳 "대한민국에서 살맛나는 사람은 너희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삼국지 '예형'을 빗대 자신을 비난한 집권 여당 더불어민주당의 논평에 대해 14일 "공당에서 일개 네티즌의 페북질에까지 논평을 하는 것은 해괴한 일"이라고 재차 비판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자기 페북에나 올릴 법한 글을 버젓이 집권 여당의 공식논평으로 내놓다니 이분들이 지금 제정신이 아닌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진 전 교수는 "민주당의 부대변인이 '예형' 얘기한 걸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라며 "약하게 해석하면 '그냥 진중권이 죽여버리고 싶을 정도로 밉다'는 얘기일 테고, 강하게 해석하면 '앞으로도 계속 그러면 아예 목줄을 끊어놓겠다'는 협박의 중의적 표현일지도, 어쩌면 둘 다일 수도 있다"고 했다.

한편 앞서 박진영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13일 "이론도 없고 소신도 없는 줄은 익히 알고 있었지만, 예의마저 없다"며 진 전 교수를 비난하는 내용의 논평을 내놨다. 진 전 교수가 최근 조정래 작가의 "일본에서 유학하면 친일파" 발언을 문제 삼으며 "일본 대학에서 유학한 문 대통령 딸도 친일파냐"고 일침을 가하자 맞대응에 나선 것이다.

박진영 부대변인은 "말 한 마디 한 마디를 언론이 다 받아써 주고, 매일매일 포털의 메인뉴스에 랭킹 되고 하니 살맛 나지요? 신이 나지요? 내 세상 같죠? 그 살맛 나는 세상이 언제까지 갈 것 같나"라며 "품격은 기대하지도 않지만 예형의 길을 가고자 한다면 그리하라"라고 했다. 정치권 일각에선 감정이 섞인 사실상 '막말'이 담겨 공당의 논평으로는 적절치 않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박 부대변인이 언급한 예형은 삼국지 등장인물 중 한 명으로, 독설로 죽임을 당한 인물이기 때문이다.

진 전 교수는 이에 "살맛 나냐고? 아니다. 지금 대한민국에서 너희들 빼고 살맛나는 사람이 있느냐? 하나도 없다"며 "이분들이 실성을 했나. 공당에서 이게 뭐 하는 짓인지. 뭣 때문에 저렇게 약이 바싹 올랐을까"라고 응수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