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BTS 좋아하면 매국노" 비난에 불매운동까지...FT "中 편협한 민족주의에 BTS도 기업들도 희생"
中 "BTS 좋아하면 매국노" 비난에 불매운동까지...FT "中 편협한 민족주의에 BTS도 기업들도 희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T "중국에 진출한 외국 브랜드가 중국의 편협한 민족주의에 희생된 최신 사례 발생"
로이터통신 "경제 대국 중국에서는 대형 업체들 앞에 정치적 지뢰가 깔려있다는 것을 보여줘"
NYT "중국 누리꾼들, 방탄소년단(BTS)의 악의 없는 발언 공격"

방탄소년단(BTS)의 한국 전쟁 언급과 관련한 중국 네티즌들의 비판 여론이 도를 넘고 있는 가운데,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는 "중국의 편협한 민족주의에 BTS가 희생됐다"고 지적했다.

앞서 BTS는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비영리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가 주는 '밴플리트상'을 수상하면서 "올해 행사는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의미가 남다르다"며 "우리는 양국이 함께 겪은 고난의 역사와 수많은 희생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BTS의 소감에 중국 언론들은 BTS의 '양국'은 '한국과 미국'을 의미한다고 보도했고, 중국 누리꾼들은 "한국 전쟁 당시 중국 군인들의 희생을 무시하는 것이며, 국가존엄을 깎아내리는 발언"이라고 반발했다.

아울러 "BTS 좋아하면 매국노"라며 BTS의 중국 퇴출도 주장하고 있고, BTS가 모델인 한국 기업 제품의 중국 광고가 삭제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이와 관련 FT는 "중국에 진출한 외국 브랜드가 중국의 편협한 민족주의에 희생된 최신 사례가 발생했다"고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러면서 FT는 과거 중국에 진출한 브랜드가 중국의 편족주의에 희생되는 사건을 소개했다.

지난해 NBA 관계자가 홍콩의 반송환법 시위에 찬성을 표시했다가 중국에서 1년 동안 NBA TV중계가 중지됐으며, 미국의 패션 브랜드 갭은 대만이 빠진 지도가 담긴 티셔츠를 팔았다는 이유로 중국에서 사과를 강요받은 바 있다.

또 독일의 메르세데스-벤츠도 소셜미디어에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의 발언을 인용했다는 이유로 불매운동에 휩싸였었다.

FT는 “앞서 한국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를 한반도에 배치한 뒤 중국의 한한령으로 큰 피해를 봤다”며 “아직 한한령이 완전히 풀리지 않은 가운데 BTS 사건까지 터져 한국 기업들이 노심초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로이터통신도 "삼성을 포함한 몇몇 유명 브랜드들이 명백히 BTS와 거리를 두고 있다"며 "이번 논란은 세계 제2위 경제 대국인 중국에서는 대형 업체들 앞에 정치적 지뢰가 깔려있다는 것을 보여준 가장 최근의 사례"라고 보도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중국 누리꾼들이 방탄소년단(BTS)의 악의 없는 발언을 공격했다"고 보도했다.

NYT는 "(BTS는) 공공연한 도발보다는 진심 어린 포용성으로 잘 알려진 인기 보이 밴드이고, 그것(BTS 수상소감)은 악의 없는 말 같았다"며 "하지만, 중국의 인터넷 사용자들은 지체 없이 (BTS를) 공격하는 글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파문이 커지자 자오리젠 대변인은 12일 정례 기자브리핑에서 'BTS의 수상 소감이 중국의 존엄성을 해친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관련 보도와 중국 네티즌의 반응을 주목하고 있다"며 "역사를 거울삼아 미래를 향하고 평화를 아끼며 우호를 도모하는 것은 우리가 함께 추구해야 하며 함께 노력할 만한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