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백산맥' 조정래의 무리한 주장 "일본 유학 다녀오면 친일파"...진중권 "이 정도면 광기"
'태백산맥' 조정래의 무리한 주장 "일본 유학 다녀오면 친일파"...진중권 "이 정도면 광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0만 친일파 단죄해야...이영훈은 신종 매국노이고 민족 반역자"
진중권 "시대착오적인 민족주의 안에 잠재되어 있는 극우적 경향이 주책없이 발현"
조정래 작가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등단 5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정래 작가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등단 5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소설 '태백산맥'으로 유명한 조정래 작가는 12일 "토착 왜구라고 부르는 일본 유학파. 일본 유학을 다녀오면 무조건 친일파가 된다. 민족 반역자가 된다"고 무리한 주장을 늘어놨다.

조 작가는 이날 서울 중구 세종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등단 5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반민특위는 민족정기를 위해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고자 반드시 부활시켜야 한다. 그래서 150만 정도 되는 친일파를 단죄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작가는 "일본의 죄악에 대해 편들고 역사를 왜곡하는 자들을 징벌하는 법 제정 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내가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다. 법으로 그런 자들은 다스려야 한다"고 했다.

조 작가는 '반일 종족주의'를 대표 집필한 이영훈 이승만학당 이사장이 자신의 소설 속 일본 경찰의 조선인 학살 장면 등을 '왜곡과 조작'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선 "그의 말은 다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

또 "이영훈이란 사람이 내 책에 대해 욕하는데, 신종 매국노이고 민족 반역자"라며 "내가 쓴 역사적 자료는 객관적이다. 국사편찬위원회에서 발행한 자료와 진보적 의식을 가진 사람들이 쓴 책을 중심으로 한 명확한 자료"라고 발끈하고 나섰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날 조 작가의 해당 주장에 대해 "이 정도면 '광기'"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말한 뒤 "시대착오적인 민족주의 안에 잠재되어 있는 극우적 경향이 주책없이 발현된 것이라고 본다"며 "이게 대한민국 문인의 수준이다. 같은 달력을 사용한다고 같은 시대를 사는 건 아니다. 종전 70년이 다 되어가는데, 이분의 영혼은 아직 지리산 어딘가를 헤메는 듯"이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