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호 의원 "청와대에 보고 안됐겠나...文 유엔연설 때문에 여러 은폐정황 보여"
한기호 의원 "청와대에 보고 안됐겠나...文 유엔연설 때문에 여러 은폐정황 보여"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9.24 13:50:58
  • 최종수정 2020.09.24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기호 의원 "화장했다는 것 자체를 알 수 있는 것은 북한이 우리에게 이야기를 했기 때문"
배준영 대변인 "종전선언 제안 이벤트에 국민 생명 뒷전으로 밀어 놓은 것은 아닌지 의심"

연평도에서 실종된 우리 공무원이 북측에서 총격을 받고 숨진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한기호 국민의힘 의원은 24일 "대통령에게 보고됐는지는 모르지만 청와대에 보고 안됐겠나"라며 청와대가 해당 사건을 이미 인지하고 있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정부의 입장 발표가 전날 '한반도 종전 선언'을 강조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 연설 이후라는 점을 비판한 것이다.

한기호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21일 오전에 신고돼 20여척이 수색에 나섰는데도 국민들에겐 철저히 비공개했다는 것은 대통령의 종전선언 유엔연설 때문으로, 여러가지 은폐 정황이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기호 의원은 북한이 시신을 불태웠다는 점에 대해서 "확인되지 않았지만 항간 소문에 화장한 유골을 우리 측에 넘겼다는 이야기도 있다"며 "화장했다는 것 자체를 알 수 있는 것은 북한이 우리에게 이야기를 했기 때문에 아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 의원은  "(실종된 선원의) 가족들이 월북할 이유가 없다고 직접 밝혔다"며 "의도가 월북을 하려고 했는지 자체는 알 수 없지만 의도적이라는게 훨씬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그러면서 "의도성이 있다면 어업지도선에 있는 구명의를 입었는지, 오리발을 신었는지, 구명의와 오리발까지 신었다면 분명히 의도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21일 실종된 공무원이 피살됐다는 사실이 23일 대통령의 유엔연설 이후에 알려졌다는 점에 석연찮은 구석이 있다"며 "정부가 비핵화 없는 종전선언 제안 이벤트에 국민의 생명을 뒷전으로 밀어 놓은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성일종 이원도 "종전선언의 정치적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정부가) 국민을 속인 건 아니냐"고 은폐 의혹을 제기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