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특검’ 장성훈 부장검사도 사표
‘드루킹 특검’ 장성훈 부장검사도 사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무부 인사서 非수사부서인 인권감독관으로 ‘좌천’
檢 내부 “핵심 기수 27~31기에서 인사 내용 납득못해”
불법 정치자금으로 대법원에서 2년 징역 판결을 받은 한명숙 전 총리에 대해 무죄를 주장하는 더불어민주당의 압박에 못 이겨 검찰은 당시 수사 과정에서 관계자를 대상으로 인권침해 등이 있었는지를 조사하라고 서울중앙지검 소속 인권감독관에게 지시했다./사진 = 박순종 기자
사진 = 박순종 기자

‘드루킹 특검’에 참여해 김경수 경남지사를 수사했던 장성훈 수원지검 안산지청 부장검사가 사의를 밝힌 것으로 31일 확인됐다.

이날 법조계에 따르면 장 부장검사는 지난 27일 법무부가 시행한 중간간부 인사에서 비(非) 수사부서인 고양지청 인권감독관으로 발령이 난 이후 사표를 냈다.

장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에서 “어디에 도장을 찍어야 될지도 몰랐던 철부지 검사가 부장이 되어 후배 검사들을 지도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며 “어려운 시기에 나가게 돼 죄송한 마음이 든다”고 소회를 밝혔다.

장 부장검사는 통영지청 형사2부장으로 일하던 지난 2018년 드루킹 특검에 파견됐다. 특검에 합류한 뒤 드루킹이 운영한 경제적공진화모임이 불법 댓글 활동을 하는데 금전 지원을 한 배후 등에 대한 수사, 드루킹과 경공모 회원들이 김경수 지사에게 준 정치후원금 의혹 수사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자금 추적 수사가 확대됐고 노회찬 전 의원과 송인배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한 수사도 담당했다.

드루킹 특검 파견이 끝난 후에는 서울북부지검 공판부장, 수원지검 안산지청 형사1부장, 고양지청 인권감독관 등 발령을 받았다.

검찰 내부에선 “검찰에서 핵심 역할을 하는 27~31기 사이에서 이번 인사를 납득하지 못하는 분위기가 크다”며 “실망한 검사들의 사표가 더 이어질 것”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