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행정장관, 美제재에 비난 성명 “수치 모르는 조치”
홍콩 행정장관, 美제재에 비난 성명 “수치 모르는 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행정부, ‘홍콩 보안법’ 시행에 책임 있는 홍콩 정부 관계자 11명의 美 자산 동결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사진=연합뉴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사진=연합뉴스)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등 홍콩 정부 관계자들의 미국 내 자산을 동결하는 등 제재 조치를 하자 캐리 람 장관이 "부끄러움을 모르는 조처"라며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7일(미국 현지시간) 미국 트럼프 행정부는 '국가안보유지법'(통칭 '홍콩 보안법')의 시행과 관련해 해당 법률이 홍콩의 자치에 손상을 입히는 한편 홍콩에서의 표현의 자유에 제약을 가하고 있다는 이유로 캐리 람 행정장관 등 홍콩 정부 관계자 11명의 미국 내 자산을 동결하는 등의 제재 조치를 했다.

미국 정부의 이같은 조치에 홍콩 정부는 8일 성명을 발표하고 "부끄러움을 모르는 비열한 조치로써 중국 내정에 대한 노골적인 간서"이라며 미국을 비난하고 나섰다.

성명에서 홍콩 정부는 또 "지난해 6월 이후 사회 혼란이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경찰은 옹공의 안전을 유지하기 위한 수단이 필요하며, 이는 전 세계 모든 나라의 경찰과 마찬가지로 수행하는 의무와 책임"이라며 '홍콩 보안법'의 도입을 옹호했다.

홍콩 문제를 담당하고 있는 마카오 사무판공실 역시 8일 밤 성명을 내고 "어떠한 위협에도 국가의 안전을 지키겠다는 우리의 의지를 동요시킬 수는 없다"며 미국의 이번 조치를 두고 "명백한 패권주의적 행동이며 국제법이나 국제 관계의 규범을 난폭하게 짓밟은 것으로써 횡포하며 불합리하고 수치를 모르는 행위"라고 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