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올라도 세금만 열심히 내라"던 김진애, 알고보니 4주택자...국민 기만하나?
"집값 올라도 세금만 열심히 내라"던 김진애, 알고보니 4주택자...국민 기만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에 다세대주택 3채와 인천 강화군에 전원주택 1채 보유...재산 22억원 가량
전날 발언 논란 확산되자 석연치 않은 해명..."미래통합당 1%에 한 말"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4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토론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4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토론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의 4일 "부동산 가격이 올라도 우린 문제없다. 다만 세금만 열심히 내달라"는 발언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김진애 의원이 '4주택자'라는 사실이 밝혀져 국민들의 분노를 가중시키고 있다.

김진애 의원은 이날 더불어민주당이 상임위·법사위에서 일방적으로 처리해 본회의에 올린 부동산 3법(소득세법·법인세법·종합부동산세법 개정안)에 5분 찬성 토론을 하면서 "고가 아파트에 산들, 부동산값이 올라도 우린 문제없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의원은 "불로소득이 있으면 거기에 따른 개발 이익을 환수할 수 있도록 해달라. 그렇게 세금이 모이면 공공임대주택에 투입할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또 "14년 전 노무현 정부가 도입한 종부세를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지속적으로 무력화하지 않았더라면 작금의 부동산 거품을 상당히 제어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여당 의원들은 이에 "옳소!" "잘한다!"고 환호하며 박수를 보냈다. 정치권 일각에선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지 3년이 넘는 시간이 지났는데, 여전히 이명박·박근혜 정부 '탓'을 하는 궤변을 늘어놓는 연설을 좋다고 손뼉 치는 여당 의원들의 수준이 한심하기 그지없다고 개탄했다.

한편 김 의원이 '부동산 가격이 올라도 우린 문제없다'고 한 이유가 있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에 따르면 그가 4주택자이기 때문이다. 김 의원은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진 않지만, 서울 강남에 다세대주택 3채와 인천 강화군에 전원주택 1채를 가지고 있다. 총 15억 규모다. 김 의원의 재산은 22억원 가량으로 평생 서민들이 거주하는 공공임대주택에 거주할 일은 절대 없어 보인다. 김 의원의 발언이 진정성 없이 들릴 수밖에 없는 이유다.

김 의원은 논란이 확산되자 5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공공임대주택보급률이 10%도 안 된다. 그 문제를 얘기하니까 '진작 짓지 그랬어'(라는 반응이 나왔다)"며 "그래서 미래통합당 의원들께 '종합부동산세 세금을 많이 거둬주시면 더 많이 지을 수가 있다'고 얘기하는 과정에서 (나왔다)"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아울러 "현재 종부세 내는 사람들이 1% 밖에 안 된다"며 "(통합당 의원 중에) 1%에 속해 계신 분들이 많다는 얘기다. 이번에 좀 올리면 아마 그 퍼센트가 오를 텐데, 말하자면 연대의식을 가져주는 건 역시 세금을 통해서 법적으로 하는 게 제일 좋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