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부, 6.25 정전 67주년 맞아 “한국전쟁 희생 모든 미국인에 경의”
美국방부, 6.25 정전 67주년 맞아 “한국전쟁 희생 모든 미국인에 경의”
  • 양연희 기자
    프로필사진

    양연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7.28 09:37:41
  • 최종수정 2020.07.28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해외참전용사회 “한국전쟁은 민주주의의 승리”
미 국방부 트위터
미 국방부 트위터

미 국방부는 27일(현지시간) 한국전쟁 정전협정 67주년을 맞아 참전 용사들의 희생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미 해외참전용사회는 한국전쟁이 민주주의의 승리였다고 강조했다.

미 국방부는 이날 공식 트위터에 “1953년 한국전쟁 정전협정이 체결된 후 한반도에 있었던 3년 간의 전쟁이 끝이 났다”며 “우리는 그 기간 많은 희생을 한 모든 용감한 미국인들을 기린다”고 밝혔다.

미 국방부는 ‘잊혀지지 않은’이란 해시태그와 함께 워싱턴 내셔널몰 인근의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의 사진을 올렸다.

28일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미 국방부의 토마스 맥카페리 보건 담당차관보도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전쟁 정전기념일’을 축하한다며 한국전쟁에 복무한 모든 참전 용사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특히 최전선에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했던 군 의료관들에게 특별한 사의를 표한다고 맥카페리 차관보는 강조했다.

미 해병대는 “가장 추운 겨울과 가장 더운 여름에 싸운 한국전 참전 미 해병대 전우들을 기린다”는 메시지를 공식 트위터에 올렸다.

미 하원 군사위원회 폴 미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국방부의 정전협정 기념 트윗을 올리며, 한국전 참전용사인 자신의 아버지를 기린다고 말했다고 VOA는 전했다.

미첼 의원은 자신의 아버지가 한국전 당시 복무했고 할아버지는 2차 세계대전 때 복무했다며, 2차 대전과 달리 한국전은 전장에서 희생한 이들을 진정으로 예우하지 못한 채 끝났다고 지적했다.

미 해외참전용사회(VFW)는 정전협정 67주년을 맞아 한국전 참전 용사의 용기와 희생, 변함없는 헌신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1953년 7월 27일 한국전쟁의 중단을 가져온 휴전협정이 체결된 것을 기념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해외참전용사회는 자체 공식 기록에 따르면 총 3만 6576명의 미국인이 한반도에서 목숨을 바쳤다고 밝혔다. 해외참전용사회는 “냉전이 1990년대까지 지속됐고 공산주의는 여전한 위협으로 남았지만 한국전쟁은 민주주의의 승리였다”며 “미 참전 군인들은 피할 수 없어 보였던 (공산주의의) ‘장악’에서 한국과 일본을 구하는 데 일조했다”고 했다. 해외참전용사회는 67년이 지난 지금 이들 시민들이 누리는 번영은 북한사람들이 겪는 불행과는 완전히 대조적 이라면서 자유를 위한 한국전 참전 용사들의 봉사와 헌신에 감사한다고 강조했다고 VOA는 전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