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청와대 안보라인 개편, 친북세력 총집결...대북정책 전환하라"
홍준표 "청와대 안보라인 개편, 친북세력 총집결...대북정책 전환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등 내정에 "또 한번의 위장평화쇼 기획" 평
홍준표 무소속 의원.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청와대 안보라인 인사를 두고 “친북세력들을 총결집시켜 또 한 번의 위장평화쇼를 기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3년간 문재인 정권이 벌인 위장평화 쇼는 이제 막바지에 왔다”며 “모든 것이 밝혀진 지금, 이제 국민 앞에 고해성사를 하고 대북정책을 전환해야 할 시점에 이번 안보라인 인사에서 친북세력들을 총결집시켜 또 한 번의 위장평화쇼를 기획하고 있다”고 적었다. 청와대가 전날(3일) 국가정보원장에 박지원 전 의원을, 통일부 장관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 서훈 국정원장을 내정한 데 대한 언급이다.

홍 의원은 이번 안보인사에 대해 “첫째 목적은 문재인 정권을 그동안 지탱해온 남북 관계가 파탄나는 것이 두려워 또 한 번의 대국민 속임수를 쓰겠다는 것”이라며 “둘째는 곤경에 몰린 트럼프가 북을 서지컬 스트라이크(Surgical strike·외과수술식 초정밀 타격)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 북핵 제거를 위한 북미 제한 전쟁의 가능성”이라 진단했다. 

홍 의원은 또 “미국은 2차 대전 후 해외전쟁을 대부분 공화당 때 해왔는데 군수산업이 공화당의 자금줄이기 때문이다. 나아가 전쟁 중에는 정권이 바뀌지 않으니 궁지에 몰린 트럼프로서는 충동적인 모험을 할 수도 있다”면서 “미국 대선 전에 3차 북미회담을 주선하겠다는 다급함이 문재인 정권에게는 절실한 것이다. 그러나 거짓으로 정권의 명맥을 이어가겠다는 발상은 이제 통하지 않을 것이다. 아직도 늦지 않았다. 대북정책을 전환하라”고도 강조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