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文정권 망조 들어...야당은 코로나 이후 대비해야"
진중권 "文정권 망조 들어...야당은 코로나 이후 대비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기저기서 실정의 결과들 나타나고 있어...통합당은 코로나 이후 그림 그리는 일에 매진해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일 "어차피 이 정권(문재인 정권)은 망조가 들었다. 야당들은 코로나 이후를 대비해야한다"고 말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언급한 뒤 "'코로나 이후'란 코로나 종식을 말하는 게 아니다. 분위기를 보니, 가을이 오면 다시 크게 유행할 수도 있을 것 같다. K-방역이 '국뽕'으로 잠시 잊고 지냈던 고통이 이제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이다. 이 사태, 아주 오래 갈 것 같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어차피 당정청의 최고현안은 '대통령 안심 퇴임'"이라며 "아무래도 울산시장 선거개입 수사가 문제인 듯하다. 임종석까지 갔던 수사가 지금 당정청의 반대로 거의 중단된 상태"라고 했다.

또 "이게 대통령 친구를 위한 VIP 숙원사업이라, 자기들도 많이 불안할 거다. 사방에서 필사적으로 덤벼드는 것을 보라"며 "게다가 당장 라임펀드도 걸려 있다. 이 또한 대통령 말년을 불안하게 할 수 있는 요소다. 그러니 대통령 노후는 민주당에서 걱정하라 하고, 야당은 그들이 내다 버린 국민을 지켜야 한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끝으로 "여기저기서 실정의 결과들이 나타나고 있다"며 "정의당이든 국민의당이든, 통합당이든 무엇보다 코로나 이후의 그림을 그리는 일에 매진해야 한다. 누구처럼 과거로 가서 남의 무덤이나 팔 게 아니라, 미래로 가서 기획을 해야 한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