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의 대북 굴종 실패했다...국민에게 사과하고, 안보라인 전면 교체하라”
“文의 대북 굴종 실패했다...국민에게 사과하고, 안보라인 전면 교체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당, 긴급 안보간담회 열고 비판..."9.19 남북 군사합의도 전면 재검토 해야"
통일부 "저자세니 하며 감정적인 접근 부적절"...민주당 "대북전단 살포 금지입법 마무리할 것"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 사진]

 

북한이 전날 대한민국을 '적'으로 규정하고 남북 연락 채널을 완전 차단·폐기하겠다고 나선 가운데, 미래통합당은 10일 “안보 라인을 전면 교체하라”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요구했다. 통합당은 9·19 남북 군사합의에 대해서도 “전면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통합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안보간담회를 열고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엔 박진, 한기호, 태영호, 조태용, 신원식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통합당은 "지난 3년간 계속된 문재인 정부의 굴종적 대북유화정책과 국제 공조에 역행한 일방적인 대북협력은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며 "그동안 여러 차례 참담한 경멸과 모욕에도 불구하고 비굴한 대북 구애를 거듭한 문재인 정부에게 북한은 최후통첩을 보낸 것"이라고 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실패한 대북정책에 대해서 사과하고 안보라인을 전면 교체해야 한다"며 "북한이 선의에 기댄 굴종적인 대북유화정책의 미몽에서 깨어나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북한의 선언을 계기로 치명적인 국방 공백을 초래한 9.19 남북 군사합의서는 전면 재검토되어야 한다"며 "아울러 북한 당국은 대한민국과 국민에 대한 겁박을 즉각 중단하고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에 약속한 완전한 비핵화에 나서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은 대북전단 살포 금지입법을 주장하며 북한의 요구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하고 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김태년 원내대표는 “한반도 평화와 접경지역 주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문제는 결코 정쟁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백해무익한 대북전단 살포 문제가 더 이상 사회적 소모전이 되지 않도록 대북전단 금지입법을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강경책에 정부가 ‘저자세’로 대응하고 있다는 비판에 대해 “저자세니, 고자세니 하는 감정적 관점에서 접근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