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10일 수출 18.6% 급감...코로나바이러스에 수출 비상
4월 1~10일 수출 18.6% 급감...코로나바이러스에 수출 비상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4.13 10:30:01
  • 최종수정 2020.04.13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 관세청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글로벌 시장이 위축되고 있는 가운데 4월 1~10일까지 수출금액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19%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액은 122억달러로 전년동기대비 18.6%(28억달러) 감소했다. 이 기간 조업일수(8.5일)는 작년과 같았다.

반도체(-1.5%), 승용차(-7.1%), 석유제품(-47.7%), 무선통신기기(-23.1%), 자동차 부품(-31.8%) 등 주요 품목 대부분이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중국(-10.2%), 미국(-3.4%), EU(-20.1%), 베트남(-25.1%), 일본(-7.0%), 중남미(-51.2%), 중동(-1.2%) 등 주요 국가에서 수출이 대부분 줄었다.

수입도 146억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3%(21억8000만달러) 감소했다. 이에 따라 이달 들어 10일까지 무역적자 규모는 약 24억달러로 집계됐다.

정보통신기기(8.5%), 가스(4.1%) 등의 수입은 늘었지만, 원유(-18.0%), 반도체(-5.4%), 기계류(-11.9%), 석탄(-40.7%) 등은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미국(-22.4%), EU(-20.9%), 중동(-11.9%), 일본(-15.2%) 등으로부터의 수입이 줄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