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산업생산-소비-투자 모두 감소...'우한폐렴' 경제적 후유증 본격화
2월 산업생산-소비-투자 모두 감소...'우한폐렴' 경제적 후유증 본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생산 3.5%↓, 소비 6.0%↓, 설비투자 4.8%↓, 건설기성 3.4%↓
자료: 통계청

지난달 생산과 소비, 투자가 모두 감소하면서 우한폐렴으로 인한 실물 경제 충격이 지표로 확인됐다.

통계청이 31일 발표한 '2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2월 전(全) 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은 전월보다 3.5% 감소했다. 이는 2011년 2월(-3.7%) 이후 9년 만에 최대 감소폭이다.

광공업생산과 서비스업생산은 모두 3%대 감소세를 보였다. 

광공업생산은 전월대비 -3.8%로 2008년 12월(-10.5%) 이후 최대였다. 특히 자동차 생산은 27.8% 급감했다. 우한폐렴 여파로 중국산 와이어링하니스 부품 공급이 끊기면서 생산이 급감한 것으로 보인다.

서비스업 생산은 전월대비 -3.5%로 2000년 통계 집계 이래 최대 감소폭을 기록했다. 숙박·음식점업에서 18.1%가 줄었고, 운수·창고에서 9.1%가 감소했다. 특히 우한폐렴이 확산하면서 항공여객업(-42.2%), 철도운송(-34.8%), 여행업(-45.6%) 등이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파악됐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는 전월에 비해 6% 감소해 2011년 2월(-7.0%) 이후 가장 크게 줄었다. 의복 등 준내구재에서 -17.7%, 승용차 등 내구재가 -7.5% 감소했다. 

소매업태별로는 무점포소매(27.6%), 편의점(8.5%), 슈퍼마켓 및 잡화점(2.6%)은 판매가 늘었으나, 전문소매점(-9.2%), 면세점(-36.4%), 백화점(-21.3%), 승용차 및 연료소매점(-6.0%), 대형마트(-4.5%)는 판매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설비투자는 전월보다 4.8% 줄었다. 자동차 등 운송장비 투자가 15.4% 줄어든 영향이 컸다. 건설기성은 3.4%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