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갑 출마 태영호 "'강남스타일'로 北에서 모르는 사람 없고, 경제성장의 상징 지역"
강남갑 출마 태영호 "'강남스타일'로 北에서 모르는 사람 없고, 경제성장의 상징 지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주민등록상 이름 '태구민'으로 강남갑 예비후보 등록 후 국회서 공식 출마 기자회견
"난 남들이 듣거나 보기만 한 사회주의 기획경제-국가주도경제 허구성과 실패 직접 겪은 사람"
"강남주민 누리셔야 헌법적 권리 지키는 데 모든 걸 걸겠다...'개인의 자유와 창의' 상징 지역으로 만들 것"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3월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정론관에서 제21대 총선 서울 강남구갑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영입인재인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3월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정론관에서 제21대 총선 서울 강남구갑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탈북국민 중에서는 처음으로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에 도전하는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3일 미래통합당 서울 강남구갑(甲) 후보로 공천된 이래 첫 기자회견을 열고 출마 각오를 밝혔다. 

그는 북한 주민들을 전체주의 독재정권의 압제로부터 구해내겠다는 다짐이 담긴 '태 구민(救民)'이라는 주민등록상 이름으로 후보 등록했다. 이날부터 최근 중국발 '우한 코로나' 확산과 관련 관내 확진자 현황 및 방역관리 상황을 시·구의원으로부터 보고받는 일정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지역구 활동에 나선다.

태영호 전 공사는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4.15 총선 예비후보자 등록을 한 후 국회 정론관을 찾아 총선 출마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강남갑 지역구 후보자로 국민 앞에 서있는 지금, 저는 죽음을 무릅쓰고 대한민국으로 넘어오던 당시보다 더욱 비장한 각오와 사명감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다짐을 밝혔다.

그는 보수정당의 지지세가 높은 강남권 지역구 공천을 받은 것에 관해 "공천이 발표되고 나서 많은 분들이 '보수텃밭'이라고 '깃발만 꽂으면 당선된다는 생각은 버려야 한다', '죽기를 각오하고 뛰라'고 따가운 충고를 해주셨다"면서 몸을 낮췄다.

그러면서도 자신의 강남권 출마 그 자체에 "북한에서도 (가수 싸이의) '강남스타일' 노래를 통해 강남을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강남은 대한민국의 핵심 지역이며, 경제 성장과 풍요를 상징하는 지역"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태 전 공사는 '지역구 출마자'로서는 "무엇보다 저는 우리 강남 주민들이 누리셔야 할 헌법적 권리와 가치를 지키는데 모든 것을 걸 것"이라며 "제가 목숨을 걸고라도 그토록 다음세대에 물려주고 싶었던 개인의 자유와 창의가 보장되는 사회, 우리 강남이 그 상징적 지역이 될 수 있도록 제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특히 그는 "남들이 말이나 글로만 듣고 본 사회주의경제를 저는 수십년간 직접 겪었고, 사회주의 기획경제의 허구성과 국가주도경제의 실패를 눈으로 확인했던 사람"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3월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4.15 총선 예비후보자 등록을 한 후 지지자들과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3월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주민등록상 이름 '태구민'으로 4.15 총선 예비후보자 등록을 한 후 지지자들과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태 전 공사는 탈북 인사인 자신이 예비후보로 등록하기까지 난관이 적지 않았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예비후보 등록서류를 마련하기까지도 많은 난관이 있었다"며 "북한당국의 테러 위협을 피하기 위해 저는 태영호라는 이름을 태구민으로 개명하면서 학력 역시 수정해 주무부처에 등록했고, 병적도 북한 출신이기에 기록돼 있지 않다"고 전했다.

이어 "그러다 보니 실제 저의 학력을 증명할 수 있는 학력증명서를 발급받을 수 있을지, 병적증명서를 어디서 발급받아야 할지, 북한 출신 후보는 어떻게 이를 증명해야할지, 난감한 과정의 연속이었다"며 "이렇듯 북한 출신 최초의 지역구 후보자로서 선거를 준비하는 과정의 모든 것이 처음이고 어려움의 연속이지만, 그 과정 하나 하나가 저에게는 너무나 소중한 자유민주주의 선거의 경험"이라고 밝혔다.

태 전 공사는 "저는 오늘부터 하루를 일년처럼 쓰며 지역주민 한분 한분의 목소리를 듣는 것부터 시작하겠다. 주시는 말씀 단 한가지도 소홀히 하지 않고, 가슴에 새기며 나아가겠다"면서 "전직 북한 외교관 태영호에서 강남갑 주민여러분의 신뢰 받는 일꾼으로 당당히 인정받는 그날까지 쉼없이 달리겠다"고 말했다.

한기호 기자 hk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