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전환’ 변희수 前하사에 “여성 부사관 복무 원한다면 선발 전형 다시 밟아라”...네티즌들 비판 많아
‘성전환’ 변희수 前하사에 “여성 부사관 복무 원한다면 선발 전형 다시 밟아라”...네티즌들 비판 많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성 부사관으로 지원...여성 부사관으로 복무 원했다면 의무복무 기간 마치고 ‘성전환’ 했어야” 논리적 비판 눈길
“국방부가 나라 망신 제대로 시킨다”, “너는 이기주의자일 뿐이다” 등 원색적 비난도 적지 않아
“용기 있는 행동”, “국방부는 발상의 전환을 하기 바란다” 등 변 前육군하사 응원하는 이들도 있어
변희수 前하사는 예비역 ‘전역’이 아닌 ‘퇴역’...육군 측, “예비군 훈련 등에 참가해야 할 의무 등 면제될 것”
변희수 전(前) 하사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변희수 전(前) 하사가 육군 측이 자신에 대해 퇴역 조치를 결정한 것과 관련해 22일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군 복무 가운데, 해외에서 ‘성전환수술’을 받고 온 변희수 전(前) 육군 하사의 ‘퇴역’(退役)과 관련해, 우리 네티즌들은 여러 소셜미디어(SNS) 내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

“당신이 얼마나 힘들었는지는 그 누구도 상상 못 할 것”이라며 “본인이 선택한 것이고, 이렇게 얼굴까지 공개하면서 말하는 것은 용기 있는 행동”이라는 표현으로 변희수 전 하사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낸 이도 있었고, “국방부는 발상의 전환을 하기 바란다”며 군 관계 당국의 변화를 촉구한 이도 있었다. 하지만 기자가 확인한 바로는 변 전 하사에 대한 호의적인 반응보다 냉담하고 비판적인 반응이 더 많았다.

“아직 대한민국 이 나라는 당신의 상황을 이해해 줄 사람이 드물다”는 위로의 말로 운을 뗀 어느 네티즌은 “당신의 우울증과 그 동안 남자로서의 삶이 고단했다는 점은 이해하지만, 순전히 그것은 개인적인 당신의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이 네티즌은 “한솥밥 같이 먹은 후임 하사가 어느 순간 여자가 돼 부대로 들어왔다면, 그것을 받아줄 수 있는 사단장, 연대장, 중대장은 없을 것”이라고 지적하고 “군대가 장난이 아니듯, 조국을 지키고 싶다면 그만한 대가를 알고 있었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다른 네티즌도 “‘성전환’이 자유라고 해서 모든 기관과 모든 사람이 당신의 자유를 기준으로 움직여야 한다는 생각은 버려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변희수 전 하사의 처사(處事)에 대한 비판적인 메시지도 눈에 띄었다.

페이스북에 공개 게시물을 게재한 김 씨는 “일에는 우선순위가 있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김 씨는 “그런 과정(‘성전환’ 과정)은 군 입대 전에 했어야 했다”며 “기왕 하사로 임관했으니, 의무복무 기간은 일단 채운 뒤 전역해서 ‘성전환’ 수술을 받았어야 했다”고 지적하고 “그런 뒤에 여자의 신분을 갖고 여군으로 다시 지원하는 것이 옳다”고 했다. 김 씨는 “법적으로 여성임을 인정받기 전까지는 ‘아저씨’라고 부르겠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윤주진 자유한국당 상근부대변인도 23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변희수 전 하사 관련한 게시물을 올리고 변 전 하사를 비판했다. 윤 씨는 “변 하사가 성전환을 하든 뭘 하든 그것은 개인의 자유이지만 그를 부사관으로 선발할 당시 (변 전 하사가 지원했을) 전형(선발전형)의 대상은 남성이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 씨는 또 “이제 변희수 하사는 본인이 남성이 아닌 여성이라고 주장하는데, 여성으로서 다시 민간인 자격으로 부사관 전형에 임해 선발이 되면 된다”며 “본인이 최초 부사관이 됐을 당시 누군가는 경쟁에서 밀려 고배를 마셨을 것이며, 또 이번에 여성 부사관으로 자동 인정된다면 그만큼 새롭게 뽑을 수 있는 여성 부사관의 자리가 하나 줄어든다”고 강조했다. 윤 씨는 “여성으로 다시 부사관으로 뽑히고 싶다면, 그 선발 절차를 처음부터 밟는 것이 공정하다”며 변 하사에 대해 충고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변희수 전 하사의 향후 행보에 대한 예측도 있었다. 어느 익명의 네티즌은 “트랜스젠더(남성에서 여성으로, 또는 여성에서 남성으로 성별을 바꾼 사람을 이르는 말)의 공개 기자회견을 기획한 진짜 이유가 뭐겠느냐?”는 질문으로 말문을 열었다. 이 네티즌은 “완전히 짜인 각본”이라고 했다. 이어서 해당 네티즌은 “현역 남성 하사가 ‘성전환수술’ 받고 기자회견을 하면 전국에 기생하고 있는 동성애자들의 몰표를 받게 될 것”이라며 변 전 하사가 동성애자를 정당화하는 정당에서 정당활동을 하게 될 것이라고 예견했다.

이밖에도 “국방부가 나라 망신 제대로 시킨다”, “나라가 폭망(폭삭 망하다)하니 별 요상한 일이 다 벌어진다”, “이 XX 맛이 갔네, 아이구 XXX야”, “너는 이기주의자일 뿐이다” 등, 변 전 하사에 대한 원색적인 비난도 빗발쳤다.

한편, 변희수 전 하사의 퇴역과 관련해 ‘전역’으로 알려진 것은 잘못된 사실이라는 육군 공보 담당자의 설명도 있었다. 육군 공보 담당자의 설명에 따르면 변 전 하사는 예비역으로의 전역(轉役·역종이 바뀜) 처리된 것이 아니고 퇴역한 것이다. ‘퇴역’ 처리된 변 전 하사는 예비군 훈련 등에 참가해야 할 의무를 완전히 면제받게 된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