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與, 해리스 주한 美대사에 맹공 “南北협력은 한국정부가 결정할 일...대사 발언 대단히 부적절”
靑-與, 해리스 주한 美대사에 맹공 “南北협력은 한국정부가 결정할 일...대사 발언 대단히 부적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靑관계자 "대사가 주재국 대통령 발언에 공개 언급...대단히 부적절"
"남북협력 관련 부분은 우리 정부가 결정할 사안"
민주당 의원들, 해리스 주한美대사에 “조선총독인가” “내정간섭”...잇따라 비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청와대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일제히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를 향해 맹공격을 퍼붓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와 신년기자회견에서 밝힌 북한 개별 관광 허용 등 남북경협 구상에 대해 해리스 대사가 ‘대북제재’를 언급하며 “미국과 논의해야 한다”고 선을 긋자, 주한미국대사를 향해 원색적이고 낯 뜨거운 비난을 이어가고 있는 것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7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대북제재를 언급하며 “제재를 촉발할 오해를 불러일으키지 않으려면 북한 개별 관광 등 남북협력 사업은 한미 워킹그룹에서 논의한 뒤 추진해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과 관련해 “대사가 주재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언론에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은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오후 ‘해리스 대사가 전날 외신 간담회에서 한 발언을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미국과는 항시 긴밀하게 공조하며 협의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는 남북관계의 실질적 진전과 조속한 미북 대화를 위해서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며 “남북 협력 관련 부분은 정부가 결정할 사안”이라고 했다. 해리스 대사의 발언에 대해 청와대가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남북협력은 한국정부가 결정할 사안이라는 점을 분명히 함으로써 ‘마이 웨이’를 가겠다고 주장한 것으로 해석된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역시 이날 일제히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를 향해 원색적이고 낯뜨거운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해리스 대사가 북한에 ‘퍼주고 싶어’ 안달난 문재인 정권을 독주를 막아서는 바른 말을 했다는 이유다.

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이날 “우리가 미국 대사가 한 말대로 따라야 한다면 대사가 무슨 조선 총독이냐”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와 신년기자회견에서 남북 간 관광 재개와 북한 관광 활성화 계획을 밝힌 것과 관련해 해리스 대사가 “향후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 다루는 것이 낫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수준 낮은 논평을 내놓은 것이다.

송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해리스 대사 개인 의견으로 판단해야 할 문제”라며 “의견 표명은 좋지만 우리가 대사가 한 말대로 따라 한다면 대사가 무슨 조선 총독인가”라고 했다.

그는 해리스 대사의 평소 언행에 대해 “대사로서의 위치에 걸맞지 않은 좀 과한 발언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개인의 의견인지 본부의 훈령을 받아서 하는 국무부 공식 의견인지 구분이 잘 안 된다”고 했다. 이어 “아무래도 그분이 군인으로 태평양 함대 사령관을 했으니까요”라며 “외교에는 좀 익숙하지 않은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또한 송 의원은 “개별관광은 유엔 제재 대상이 아니다”며 “대한민국 외교가 미국이 그어놓은 한계선 안에서 노는 외교가 돼선 안 된다”고 했다.

설훈 최고위원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확대 간부회의에서 “해리스 대사가 우리 정부의 남북관계 진전 구상에 대해 제재 잣대를 들이댄 것에 엄중한 유감의 뜻을 표명한다”며 “내정간섭 같은 발언은 동맹관계에도 도움이 안 된다”고 비난했다.

설 위원은 “현재 북미협상이 교착 상태고 남북관계가 단절돼 있다”며 “(우리정부가) 이제 한반도 평화의 중재자가 아닌 당사자로 적극 나서야 한다. 대북제재 대상이 아닌 개별관광에서부터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도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남북협력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직후 해리스 대사의 이 같은 발언이 나왔다는 점은 매우 우려스럽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본인의 발언이 주권국이자 동맹국인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의 오해를 촉발할 수도 있다는 깊은 성찰을 하기 바란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4일 신년사에서 김정은의 답방 재추진 의사를 밝히면서 ▲접경지역 협력 ▲도쿄올림픽 공동입장 단일팀 구성 등 스포츠 교류 ▲남북 철도·도로 연결사업 ▲비무장지대(DMZ)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공동등재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등 5대 남북협력 방안을 제시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에서 미북대화 교착상태를 타개하기 위해 “남북 간에도 이제는 북미 대화만 바라보지 않고 남북협력을 증진시키며 북미대화를 촉진해나갈 필요성이 높아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물론 국제 제재란 한계가 있기 때문에 남북이 할 수 있는 협력에서 여러 제한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제한된 범위 안에서 접경지역 협력, 개별 관광 같은 것은 충분히 모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