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청와대 울산선거 개입’ 의혹 한병도 전 정무수석 피의자로 비공개 소환조사
검찰, ‘청와대 울산선거 개입’ 의혹 한병도 전 정무수석 피의자로 비공개 소환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檢, 경선 앞두고 임동호 출마 포기 제안한 경위 등 조사
한병도, 출마 포기 대신 고베 총영사직 제안하기도...이후에도 계속 전화해 포기 의사 확인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 수석./연합뉴스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 수석./연합뉴스

‘청와대 울산선거 개입’ 사건을 조사 중인 검찰이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53)을 비공개 소환조사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는 지난 3일 한 전 수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렀다. 지난 2018년 더불어민주당 울산시장 후보 경선을 앞두고 임동호 전 민주당 최고위원에게 후보 사퇴를 종용하고 고베 총사직을 제안한 경위 등을 조사했다.

한 전 수석은 임종석 전 비서실장과 함께 2018년 2월 청와대에서 임 전 최고위원을 만나 불출마를 제안한 의혹을 받는다. 이와 관련해 임 전 최고위원은 “한 전 수석이 불출마를 권유하며 일본 고베 총영사 직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오사카 총영사직을 원하는 임 전 최고위원과의 협상이 불발, 민주당은 경선 없이 문재인 대통령 30년 지기(知己) 송철호 울산시장을 단독 공천했다.

한 전 수석은 검찰 조사에서 “지방선거를 위한 면담은 아니었다”며 청와대 회동과 관련한 혐의들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임 전 최고위원은 한 전 수석의 제안 이후 청와대 인사담당 비서관이 자신에게 근무 희망지를 물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바 있다. 또한 한 수석도 계속 전화를 통해 출마 포기 의사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 시장의 측근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업무 일지에도 임 전 최고위원을 배제하려 한 내용이 있다. ‘중앙당과 BH(청와대), 임동호 제거→송철호 체제’라는 것으로 송 시장의 울산선거 단독 체제를 위해 사전에 계획한 내용으로 읽힌다. 이 같은 내용을 임종석 전 실장에게 설명한다는 내용도 담겨 있다.

검찰은 이 같은 증언과 정황을 바탕으로 청와대 측이 ‘후보 매수’를 벌인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선거의 중립을 지켜야 하는 청와대가 당내 경선에서 특정 후보를 지원하고 다른 후보를 배제했다면 공무원의 당내 경선 관여를 금지한 공직선거법 위반을 적용받을 수 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