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中 KADIZ 진입에 “한국 강력 지지...동맹 방어 의지 철통같다”
美국무부, 中 KADIZ 진입에 “한국 강력 지지...동맹 방어 의지 철통같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엔 “도발 멀리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 의무 준수해야...협상에 복귀하라”

미국 국무부가 중국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진입과 관련해 한국에 대한 지지와 방어 공약을 거듭 확인했다. 북한에는 도발을 멈추고 협상에 복귀하라고 촉구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29일(현지시간) 중국 군용기 1대가 이날 KADIZ에 진입한 후 퇴각한 것에 대한 미국의소리(VOA) 방송의 논평 요청에 “미국은 중국 항공기가 최근 한국 상공을 침범한 것과 관련해 우리의 동맹인 한국과 한국의 우려를 강력히 지지한다(The United States strongly supports our ROK ally and its concerns regarding the recent airspace incursion by Chinese aircraft)”고 밝혔다.

합동참모본부는 Y-9 정찰기로 추정되는 이 중국 군용기는 제주 남방 이어도 인근 한중 방공식별구역 중첩 상공으로 들어와 포항, 울진 동쪽 공해 상공을 우회해 남하하는 과정에서 KADIZ에 진입했다. 국방부는 이에 대해 주한 중국대사관 무관부에 항의하고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국무부 관계자는 이번 중국의 KADIZ 진입에 대해 “미국의 동맹 방어 의지는 철통같다(The United States’ commitment tot eh defense of its allies is ironclad)”고 강조했다.

국무부는 지난달 22일 러시아 군용기가 KADIZ에 진입해 한국 공군 전투기가 대응 출격한 것에 대해서도 한국과의 공동 대응 의지를 밝힌 바 있다.

당시 미 국무부 관계자는 러시아의 행위를 “도발적인 공군작전”이라고 표현하며 “역내 안정을 흔들려는 시도를 막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북한의 ‘초대형 방사포 연발시험사격’ 보도에 대한 VOA의 질문에 “우리는 북한이 도발을 멀리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들에 따른 의무를 준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은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는데 그들 몫의 역할을 하기 위해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협상으로 복귀하기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관영 선전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초대형 방사포의 전투 적용성을 최종검토하기 위한 데 목적을 두고 진행된 이번 연발시험사격을 통하여 무기체계의 군사 기술적 우월성과 믿음성이 확고히 보장된다는 것을 확증하였다”고 보도했다.

미 행정부 고위 관리는 전날 북한의 발사와 관련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 보도를 알고 있다”며 “상황을 계속 주시하고 있으며 역내 동맹들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짧은 논평을 내놨다.

국무부 관계자는 김정은이 제시한 ‘연말 시한’을 고려한 미국 쪽의 움직임이 있느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관계의 완전한 변화, 항구적 평화 구축, 그리고 완전한 비핵화라는 싱가포르 정상회담의 약속에 진전을 이루는데 전념하고 있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거듭 밝혔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