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해안포 도발'에도 정경두 국방 "비핵화가 가장 중요...지금은 인내할 때"
'北 해안포 도발'에도 정경두 국방 "비핵화가 가장 중요...지금은 인내할 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인내할 수 있는 만큼 인내하고...국민들께 직접적 피해 절대 없도록 하겠다" 국회 답변
11월27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북한 김정은이 현지지도한 창린도 해안포 중대 포사격에 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북한군의 연평도 포격 9주기인 지난 23일 북측이 김정은의 지시로 서해 북방한계선(NLL) 코앞 창린도에서 해안포 사격훈련을 벌인 데 대해 27일 "북한을 비핵화시키는 게 가장 중요하다"며 당면과제가 아니라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

정경두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가운데 '북한의 해안포 발사를 계기로 9·19 군사합의를 폐기해야 한다'는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어려운 상황이란 것을 인식하고 있지만 북한을 비핵화 시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인내할 수 있는 만큼 인내하고 북한이 선을 넘지 않게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창린도는 북측 황해도 남단에 위치해 있어,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 평양방문 당시 체결된 9·19 남북 군사합의에 따라 해안포 사격이 금지된 서해 완충구역에 속해 있다. 남한 관할인 백령도에 비해 본토에 더욱 가까운 섬이다. 이 장소에서 북측이 군사훈련을 벌임에 따라, 국방부는 지난 25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김정은의 창린도 해안포 2중대 사격지도 선전보도를 낸 직후 "9·19 합의 위반"이라며 유감표명을 한 바 있다.

정 장관은 "국방부로서는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완벽하게 유지하며 북한 비핵화를 최대한 지원하겠다"면서, 북한의 해안포 사격 도발에 관해 "국민들께 직접적 피해가 절대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군사합의를 준수하도록 촉구했고 항의도 했다"며 "지금은 최대한 인내하고 있다고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군(軍)은 미상의 음원 등을 통해 북의 창린도 도발을 일부만 파악한 것으로 알려져 대북 정보수집과 대응 능력 논란이 일었다. 또 북한이 연평도 도발 9주기날 도발한 사실도 뒤늦게 공개하고, 대북 대응이 미온적이라는 비판이 제기된 터다.

정 장관은 해안포 발사 당일 김정은의 동선을 확인했느냐는 이은재 의원의 질의에 "그 전에(김정은의 부대 방문 전에) 준비하고 있다는 부분은 확인하고 있었다"고 답했다. 

정 장관은 '동선을 확인했느냐'는 거듭된 물음에는 "해안포 도발을 할 것인지까지는 특정할 수 없었지만, 여러 가지 움직임들은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있었다"며 "그 당시(23일)에 확인했던 사안은 우리가 음파를 탐지했다는 것"이라고 했다.

음파 탐지 시점에 관해서는 "23일 오전 10시30분에서 40분 사이에 평소 나오지 않았던 음파를 미세하게 포착해 분석에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동안 군의 공개입장과 마찬가지로 사격 방향과 발사수, 낙하지점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그는 북한이 연평도 9주기에 해안포 사격을 한 이유에 대해서는 "지금 북미 간에 진행되는 협상과 관련해 대한민국에 던지는 메시지도 있을 것이라고 본다"며 "북한 내부적으로 상황을 안정시키고자 하는 여러 가지 목적을 가지고 그 시점에 했을 것이라고 나름대로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기호 기자 hk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