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對日 무역적자 16년만에 최저치 전망...주요 소비재 수입 격감
올해 對日 무역적자 16년만에 최저치 전망...주요 소비재 수입 격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반일 운동'의 여파로 일본에 대한 무역수지 적자가 16년 만에 최저치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무역협회 등에 따르면 올해 10월까지 대(對)일본 무역수지 적자는 163억66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206억1400만달러)보다 20.6% 줄었다.

이는 1~10월 기준 2003년(155억6600만달러) 이후 가장 적은 적자액다.

10월까지 수출액은 237억46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5% 줄어들었다. 

수입액은 401억1100만달러로 12.8% 감소, 올해 일본산 수입 감소율은 2015년(14.7%) 이후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일 불매운동으로 자동차, 의류, 주류, 전자제품 등 주요 소비재 수입이 크게 줄었고, 특히 일본 브랜드 자동차 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절반 수준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정부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 규제는 우리나라가 일본으로부터 수입을 감소시키는 영향을 줬다"고 평가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