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김정숙, 부산 '블랙이글스 에어쇼' 관람...외교장관-부산시장 대동한 채 대통령처럼 손 흔들어 '눈길'
靑김정숙, 부산 '블랙이글스 에어쇼' 관람...외교장관-부산시장 대동한 채 대통령처럼 손 흔들어 '눈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잇단 '튀는' 행동...文대통령 지지층에선 '新여성' 표방하는 것이라 치켜세워
일반 국민들은 다소 불편한 시선으로 바라보는 게 사실...일각에선 김 여사 행동거지 너무 가볍다는 지적도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후 부산 영도구 해양박물관 수변광장에서 열린 한ㆍ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환영행사 '하나의 바다, 하나의 하늘'에 참석,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후 부산 영도구 해양박물관 수변광장에서 열린 한ㆍ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환영행사 '하나의 바다, 하나의 하늘'에 참석,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는 10일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홍보를 위해 공군 곡예 비행 전투비행단 '블랙이글스 에어쇼'를 관람했다. 에어쇼는 문 대통령의 지시로 마련됐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1시 30분쯤 부산 영도 국립해양박물관에서 '한+아세안 하나의 바다, 하나의 하늘' 행사장을 찾았다.

김 여사는 행사에서 공식 발언 없이 에어쇼를 관람한 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준비하고 있는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김 여사의 행사 참석이 오는 25일 열릴 특별정상회의의 현장 분위기를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이날 눈길을 끈 대목은 따로 있었다. 김 여사는 행사장을 들어가면서 양옆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 오거돈 부산시장을 대동한 채 시민들에게 마치 대통령을 연상시키는 듯한 손 인사를 건넸다. 문 대통령 지지층에선 김 여사의 이 같은 '톡톡' 튀는 행동이 소위 '신(新) 여성'을 표방하는 것이라 치켜세우지만, 일반 국민들은 다소 불편한 시선으로 바라보는 것 또한 사실이다.

일각에선 김 여사의 행동거지가 너무 가볍다며 더욱 조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21세기 사회가 아무리 개방적이고 자유롭다 해도 대다수 국민들의 뇌리엔 엄연히 대통령과 영부인의 역할과 행동이 분리돼 있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지난 9월 6일 오전(현지시간) 라오스 와타이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로 이동하며 환송인사들에게 손 흔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지난 9월 6일 오전(현지시간) 라오스 와타이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로 이동하며 환송인사들에게 손 흔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김 여사는 지난 9월 동남아 3개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면서 이번과 비슷한 행동을 한 전례가 있다. 김 여사는 당시 만면에 미소를 머금은 채 라오스 와타이 국제공항 레드카펫을 통해 공군 1호기로 이동하는 과정에 문 대통령보다 앞에서 걸으며 여유 있게 손을 흔드는 모습을 보였다. 당시 정치권 일각에선 김 여사의 행동을 컨트롤 하지 못한 청와대 의전팀을 강하게 질책했다. 대한민국을 잘 모르는 라오스 국민들이 이 같은 모습을 보면 누가 국가수반이고, 배우자인지 알 수 있겠냐는 것이다. 네티즌들 역시 "누가 대통령인지 모르겠다", "영부인이 체통을 지켜줬으면 좋겠다"는 등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