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美부통령 “한국전 참전용사 아들이라는 점 자랑스러워”
펜스 美부통령 “한국전 참전용사 아들이라는 점 자랑스러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버지는 한국전의 진정한 영웅은 ‘집으로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연합뉴스)
마이크 펜스 부통령(연합뉴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29일(현지시간) 한국전 참전용사였던 자신의 부친을 회상하며 “한국전 참전용사의 아들이라는 점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전했다.

VOA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이날 텍사스 포트 후드 미 육군기지에서 한 연설에서 “나는 군 복무를 하지 않았지만 한국에서 복무한 미 육군 참전용사인 에드워드 펜스 소위의 아들이라는 점을 자랑스럽게 여긴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아버지는 가슴에 훈장을 달고 집으로 돌아왔지만 어린 자녀들에게 한국전쟁의 영웅들은 집으로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이라고 항상 말했다”고 했다.

또한 펜스 부통령은 이날 포트 후드에 주둔 중인 제1기병사단에 대해 “역사적 기록으로 볼 때 지난 세기 동안 없어서는 안 될 역할을 해 왔다”며 “한국전쟁 당시 제일 먼저 평양에 입성한 부대”라고 강조했다.

그는 “포트 후드를 부대로 사용하는 제3군단 역시 한국부터 유럽, 미 중부사령부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 모든 곳에 배치돼 있다”며 부대원들을 치하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