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룡해 “미국이 對北 적대시정책 철회해야 비핵화 논의 가능”
최룡해 “미국이 對北 적대시정책 철회해야 비핵화 논의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시대착오적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매달리면서 정치군사적 도발 행위 일삼아”
“북남관계 개선은 남조선이 외세의존 정책에 종지부를 찍고 민족에 대한 책임 다할 때만 이루어질 수 있다”
최룡해 북한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겸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아제르바이잔에서 열리는 제18차 비동맹운동(NAM)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22일 평양에서 출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연합뉴스).
최룡해 북한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겸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아제르바이잔에서 열리는 제18차 비동맹운동(NAM)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22일 평양에서 출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연합뉴스).

최룡해 북한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겸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미국에 대북(對北)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고 남측은 민족공조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관영 선전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29일 최룡해가 25~26일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린 제18차 비동맹운동(NAM) 회의에 북측 대표로 한 연설에서 “미국이 우리의 제도안전을 불안하게 하고 발전을 방해하는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깨끗하고 의심할 여지 없이 되돌릴 수 없게 철회하기 위한 실제적인 조치를 취할 때에야 미국과 비핵화 논의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최룡해는 “지금 조선반도 정세가 긴장완화의 기류를 타고 공고한 평화로 이어지는가 아니면 일촉즉발의 위기로 되돌아가는가 하는 중대한 기로에 놓여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그는 “6.12 조미공동성명 채택 후 1년이 넘었지만 지금까지 조미관계가 전진하지 못하고 조선반도정세가 긴장격화의 악순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은 미국이 시대착오적인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계속 매달리면서 정치군사적 도발 행위들을 일삼고 있는데 기인된다”며 미국을 비난했다.

또한 “유엔을 비롯한 국제무대에서 특정국가의 강권과 전횡을 합리화, 합법화하는 결의 아닌 ‘결의’들이 채택되고 피해자가 가해자에게 반항한다고 하여 피해자에게 제재를 가하는 부정의가 뻐젓이 유엔의 이름으로 자행되고 있다”며 “국제적 정의가 실현되지 못하면 유엔헌장의 목적과 원칙들은 빈 종이장으로 전락될 것이며 특히 작은 나라들, 쁠럭불가담운동성원국들의 자주권과 생존권이 담보될 수 없다”고 유엔 대북제재결의를 간접적으로 비판했다.

최룡해는 남한에 대해서도 ‘외세의존 정책’과 ‘사대적 근성’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민족공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최룡해는 “지난해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와 국제사회의 커다란 관심과 기대 속에 력사적인 북남선언들이 채택되였지만 북남관계가 우리 민족의 한결같은 지향과 국제사회의 기대에 부합되게 전진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전적으로 남조선당국이 외세의존정책과 사대적 근성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북남관계 개선은 남조선 당국이 민족공동의 리익을 침해하는 외세의존 정책에 종지부를 찍고 민족 앞에 지닌 자기의 책임을 다할 때에만 이루어질 수 있다”고 했다. 지난해 남북 정상이 평양공동선언에서 합의한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재개와 철도, 도로 연결 등을 추진하라고 압박한 것이다.

또한 그는 “(북한은) 적대세력들의 가증되는 제재와 압력 속에서도 우리 인민이 자려자강의 위력으로 사회주의강국 건설을 위한 투쟁을 힘있게 벌이고 있다”며 “강력한 자립경제 토대와 믿음직한 과학기술력량, 자력갱생의 고귀한 전통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귀중한 전략적 자원”이라고 했다.

최룡해는 “쁠럭불가담운동성원국들은 개별적 나라들을 목표로 하여 감행되는 침략과 전쟁책동을 반대하여 목소리를 높여야 하며 일치한 행동으로 반격을 가하고 세계평화와 안전을 수호하여야 한다”며 “쁠럭불가담운동성원국들은 제국주의자들의 분령리간책동에 단결의 전략으로 맞서야 하며 사회제도와 정견, 사상과 신앙, 민족과 인종의 차이를 초월하여 단결하고 협력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룡해를 단장으로 하는 북한 대표단은 비동맹회의 참석 일정을 마치고 27일 바쿠를 떠나 귀국길에 올랐다. 제19차 비동맹회의에는 120개 회원국 국가 및 정부수반들, 고위대표단과 대표 등 3000명이 참가했다.

최룡해는 이번 회의에서 쿠바, 베네수엘라, 나미비아, 말레이시아, 네팔 등 5개 국가 수반들과 만나 김정은의 인사를 전하고 양자협력 및 친선관계 발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