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총회 제1위원회, 북핵 결의안 3건 제출...“핵실험 규탄, 완전한 비핵화지지”
유엔총회 제1위원회, 북핵 결의안 3건 제출...“핵실험 규탄, 완전한 비핵화지지”
  • 양연희 기자
    프로필사진

    양연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0.26 14:09:02
  • 최종수정 2019.10.26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 유엔본부에서 유엔총회 제1위원회 회의가 열리고 있다.(UN)
뉴욕 유엔본부에서 유엔총회 제1위원회 회의가 열리고 있다.(UN)

미국 뉴욕에서 열리고 있는 제74차 유엔총회에서 북한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관련 결의안들이 제출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오는 30일에는 북한인권 결의안도 제출될 예정이다.

VOA에 따르면 유엔총회 제1위원회에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촉구하고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지지하는 결의안 3건이 발의됐다.

영국, 캐나다, 한국, 일본 등 63개국이 공동 제안한 ‘포괄적 핵실험 금지조약 권고 결의안’은 북한이 안보리 관련 결의들을 위반하며 진행한 6차례 핵실험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또한 6자회담 등 평화적 수단을 통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한반도 비핵화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결의안은 남북정상회담과 미북 정상회담 등 그 같은 목적을 위한 모든 대화와 노력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캐나다, 핀란드, 스페인 등 26개국이 공동 제안한 ‘핵무기 없는 세상을 향한 공동 행동과 미래 지향 대화 결의안’도 모든 북한 핵무기와 탄도미사일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폐기를 위한 최근의 외교적 노력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에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안전기준 등 핵확산금지조약(NPT)의 전면 이행에 조속히 복귀할 것을 촉구했다.

오스트리아, 뉴질랜드, 태국 등 12개국이 공동 제안한 ‘핵무기 없는 세계를 향한 결의안’은 최근의 남북정상회담과 미북 정상회담 등 북한과의 대화와 논의를 고무적으로 주목한다고 밝혔다.

결의안은 북한 정부에 국제적 약속을 이행하고 모든 핵무기와 기존의 핵 프로그램을 포기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빠른 시일 내 핵확산금지조약에 복귀하고, 국제원자력기구의 핵 안전협정을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

유엔총회 제1위원회는 다음 달 초 이 결의안들에 대한 표결을 실시한다. 12월에는 유엔총회가 본회의를 열어 제1위원회를 통과한 결의안을 최종 확정한다.

유엔총회는 지난해에도 표결을 통해 ‘핵무기 완전 철폐를 향한 새로운 결의를 담은 공동행동 결의안’과 ‘포괄적 핵실험 금지조약 권고 결의안’, ‘핵무기 없는 세계를 향한 결의안’ 등 3건의 북 핵 관련 결의안을 채택했다.

한편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는 오는 30일 북한의 인권 상황을 규탄하고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북한인권 결의안이 제출될 예정이다.

결의안 작성을 맡은 유럽연합은 VOA에 “북한의 인권 상황에 근본적인 변화가 없는 만큼 올해 결의안 초안 내용도 지난해 결의안과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결의안은 북한에서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 조직적이며 광범위하고 중대한 인권 유린을 강력히 규탄하면서 책임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강조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