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특집] 조국, 민정수석 재직 시절 논문 전수조사하는 교육부 조사 감찰...전수조사 대상서 딸 뺐나?
[조국 특집] 조국, 민정수석 재직 시절 논문 전수조사하는 교육부 조사 감찰...전수조사 대상서 딸 뺐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미성년 공저자 논문 전수조사서 딸 조민 사례는 빠져...조국 본인 개입 의혹 커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민 씨가 고등학교 2학년으로 재학할 때 제1저자로 등재됐던 박사논문 관련 내용. (그래픽 = 김종형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민 씨가 고등학교 2학년으로 재학할 때 제1저자로 등재됐던 박사논문 관련 내용. (그래픽 = 김종형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으로 재직중이던 2017년 12월에 ‘교수 자녀 논문 저자 끼워넣기’ 조사를 직무감찰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민정수석실 감찰이 이뤄졌던 교육부 전수조사에서, 조 후보자 딸 조민 씨 관련 논문은 빠졌다.

조 후보자 딸 조민 씨에 대한 각종 의혹을 제기해온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21일 “교육부를 통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미성년) 논문 조사팀을 직무감찰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교육부 담당자가 ‘청와대로 가서 조사 현황과 방식 등을 상세히 설명하고 자료도 제출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복수 정부 관계자들도 민정수석실 직무감찰 사실을 확인했다고 한다. 민정수석실이 정부 개별 부처 업무를 감찰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교육부는 이 과정에서 미성년자 공저자 조사 진척 현황, 조사 방식 등을 보고했다고 한다.

교육부의 이같은 조사는 2017년 12월 시작돼 현재까지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007년부터 2017년까지 발표된 전체 논문을 대상으로 이뤄지는 전수조사로, 한 언론 보도로 촉발됐다. 조 후보자 딸 조민 씨가 제1저자로 등재된 박사논문은 2009년 3월 대한병리학회에 올라 전수조사 대상 중 하나다.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으로 있으면서, 대상에서 자신의 딸을 빼 해당 조사를 무마하려던 게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는 이유다.

교육부는 1~3차 조사에서 조 후보자 딸 조민 씨와 비슷한 미성년 공저자 논문을 총 549건 발견했다고 한다. 조민 씨에 대한 논문 제1저자 등재가 이뤄진 단국대에서만 미성년 공저자 논문 12건이 확인됐지만, 조민 씨는 여기에 없었다. 교육부는 이에 “조씨가 고등학교 소속이 아닌 의대 연구소 소속으로 돼 있어 대상에서 제외됐다”고 했고, 청와대는 조 후보자가 자신의 딸을 뺴려던 게 아니냐는 추궁에 “공직자 대상 감찰은 일상적인 업무 중 하나”라고 했다.

(사진 = 민주당 원내행정기획실 페이스북 캡처)
조 후보자와 민주당 측이 '가짜뉴스'라 주장하는 내용 중 딸 조민 씨 논문 관련 내용. (사진 = 민주당 원내행정기획실 페이스북 캡처)

조 후보자 측도 21일 내놓은 비판여론 ‘가짜뉴스’ 매도 중 이 내용은 쏙 뺐다. 조 후보자 측이 딸 조민 씨 관련 의혹에 ‘가짜뉴스’라 직접적으로 언급한 점은 “이 논문(조민 씨가 고2 때 제1저자로 오른)이 없었다면 고려대, 부산대 의전원 진학이 가능했겠나?”라는 같은날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발언 뿐이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