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쇠한 모습의 장쩌민, 리펑 전 총리 영결식에 모습 드러내
노쇠한 모습의 장쩌민, 리펑 전 총리 영결식에 모습 드러내
  • 조준경 기자
    프로필사진

    조준경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7.30 14:48:29
  • 최종수정 2019.07.30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제공]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제공]

미·중 무역갈등 심화와 홍콩 대규모 시위 지속으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지도력이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중국 정치 3대세력인 상하이방의 구심점 장쩌민(江澤民) 전 국가 주석이 94세 노구를 이끌고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장쩌민 전 주석은 지난 2017년 10월 제19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 대회) 참석 후 공개 활동을 꺼려왔다. 그러나 내달 초 중국 전·현직 지도층들이 휴가를 겸해 중대 현안의 방향과 노선을 논의하는 베이다이허(北戴河) 회의의 개막을 앞두고 모습을 드러냈다. 이 때문에 중국 내 권력 다툼이 지속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30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와 중국중앙TV에 따르면 장쩌민 주석은 전날 부축을 받으며 베이징(北京) 바바오산(八寶山) 혁명공동묘소에서 열린 리펑(李鵬) 전 총리의 영결식 참석했다.

노쇠한 모습의 장 전 주석은 그가 최근 고령으로 인한 건강악화로 고생하고 있다는 점을 드러냈다.

이날 영결식에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을 포함해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 전원과 왕치산(王岐山) 국가 부주석이 참석했다. 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 주석은 불참하는 대신 조화를 보냈다.

장 전 주석은 리펑 전 총리가 병석에 있을 때나 별세했을 때도 그를 찾아가 보는 등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고 인민일보는 전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