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서 '아프리카-세르비아계' 남성이 '獨8세소년-30대女' 철로로 떼밀어 사망
독일서 '아프리카-세르비아계' 남성이 '獨8세소년-30대女' 철로로 떼밀어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해자들 피해자들과 일면식도 없어...외국계 이주민의 독일인 증오범죄 가능성 대두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독일 기차역에서 최근 열흘 새 두 차례나 특별한 이유 없이 부녀자와 아동이 철로로 떼밀려 사망하는 일이 발생해 공포가 조성되고 있다.

특히 두 사건 모두 가해자들이 외국 출신으로 알려져 외국계 이민자들의 독일인 증오범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영국 가디언과 AFP통신에 따르면 29일 오전 10시(현지시간)께 독일의 가장 혼잡한 역 중 하나인 프랑크푸르트 중앙역의 한 플랫폼에서 8살 소년과 그의 엄마가 한 남성으로부터 철로도로 떼밀렸다.

소년은 마침 역으로 들어오던 고속열차 ICE에 치여 현장에서 숨졌고, 아이 엄마(40)는 플랫폼 사이 틈으로 겨우 피해 큰 부상 없이 목숨을 건졌다. 엄마는 정신적 충격을 받아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가해자는 현장에 있던 승객들의 추적을 받아 역 근처에서 잡혔고, 경찰 조사 결과 아프리카 북동부에 위치한 에리트레아 국적의 40살 남성으로 드러났다.

이 남성은 또 다른 여성을 철로로 밀려 했으나, 상대 여성이 방어했던 것으로 독일 경찰은 전했다.

가해자의 범행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가해자와 피해 모자 간에는 서로 알지 못하는 사이인 것으로 알려지며 외국계 이민자의 독일인 증오범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아흐레 전에는 독일 서부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州) 푀어데 지역의 기차역에서 34살 여성이 한 남성에 의해 철로도 떼밀린 뒤 다가오는 열차에 치여 숨졌다.

가해자는 28살의 코소보 세르비아계 출신이다. 그 역시 피해자와는 서로 몰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가해 남성은 여성의 뒤쪽에서 다가가 철도로 떼밀었다. 이 남성은 진술을 거부하고 있다.

두 사건으로 호르스트 제호퍼 내무장관은 여름 휴가를 단축하고, 30일 관계자들과 긴급회의를 갖기로 했다.

제호퍼 장관은 이번 사건을 "끔찍한 행위"라고 규탄하면서도 경찰 수사가 진행되는 만큼 섣부른 예단을 피해 달라고 요구했다.

독일 우파 성향의 정당인 '독일을 위한 대안'(AfD)은 이번 사건을 최근 수년간 이뤄진 이민자와 난민의 대규모 유입의 부작용이라고 진단했다.

이 정당 공동대표인 알리체 바이델은 이루 말할 수 없는 끔찍한 일이라며 정부를 향해 "바로 이 나라 시민에 대한 보호에 착수하라"라고 요구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