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스크바서 '공정선거 촉구 시위' 강경진압…참가자 3천500명 중 1천명 체포
모스크바서 '공정선거 촉구 시위' 강경진압…참가자 3천500명 중 1천명 체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위대 "러시아는 자유다" 구호를 외치며 가두 행진...경찰 곤봉 등으로 시위를 진압
시의회 선거에 유력 야권 인사들의 후보 등록을 ‘요건 미비’로 대거 거부한 데 대해 항의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공정선거를 촉구하는 시위가 2주 연속 개최되며 당국이 강경대응에 나서 참가다 다수가 경찰에 연행됐다. 이번 시위는 모스크바 의회선거를 앞두고 러시아 정부가 야권 운동가인 알렉세이 나발디가 이끄는 야권 인사에 대한 후보 등록을 대거 거부하며 촉발됐다.

27일(현지시각) AFP통신 등에 따르면 경찰은 시위 참가자 약 3500명 중 무려 1/3에 달하는 1074명을 각종 위반 사항으로 체포했다.

시위대는 "러시아는 자유다"라는 구호를 외치며 가두 행진 형식으로 진행된 시위에 대해 경찰은 곤봉 등으로 시위대를 진압에 나섰다. 경찰은 곤봉으로 시위대를 폭행했고 일부 시위 참가자는 체포 과정에서 머리에 중상을 입고 코가 부러지는 등 크게 부상한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이번 시위에서 300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러시아 인권단체인 OVD-인포(OVD-Info)는 560명이 구금됐다고 전했다. 로이터는 이보다 많은 1,000명 이상이 연행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안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시위대는 ‘트베르스카야’ 거리를 비롯한 모스크바 시내 중심가와 시청 청사 주변에서 가두행진을 진행했다.

이들은 당국이 오는 9월 8일 열리는 시의회 선거에 유력 야권 인사들의 후보 등록을 ‘요건 미비’로 대거 거부한 데 대해 항의했다.

앞서 모스크바에서는 일주일 전에도 2만2000여명(경찰 추산 1만2000명)의 시민들이 모여 공정 선거를 촉구하는 대규모 시위를 열었다.

러시아 선거 당국은 9월 모스크바 시의회 선거를 앞두고 "야권 후보들이 제출한 유권자 서명이 가짜이거나 사망자의 서명인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들의 후보 등록을 거부해 논란을 빚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