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호반건설의 대우건설 인수는 '졸속·특혜'… 혈세낭비 우려"
한국당 "호반건설의 대우건설 인수는 '졸속·특혜'… 혈세낭비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은 보유 대우건설 지분 호반에 매각 결정… 한국당 각종 의혹 제기
산업은행이 보유하고 있는 대우건설의 지분 전량이 호반건설에 매각된다. 산은의 이런 결정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연합뉴스 제공)

 

산업은행이 보유한 대우건설 지분(50.75%) 전량을 호반건설에 매각한다는 결정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특혜매각’을 주장하면서 의혹을 제기했다.

한국당 정태옥 대변인은 지난달 31일 산은의 결정이 나온 직후 성명서를 내고 호반건설이 대우건설을 인수하는 것에 대한 각종 문제점을 제기했다. 

한국당은 ▲반토막 졸속매각 ▲특혜매각 ▲절차의 투명성 문제 등을 지적했다. 특히 정 대변인은 “3조2천억 원의 국민혈세가 들어간 대우건설 지분 50.75%를 호반건설에 1조6천억 원에 매각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또 정 대변인은 “건설업계에서 13위 규모의 호반건설이 3위 규모의 초대형 글로벌 기업인 대우건설을 인수하는 것은 새우가 고래를 삼키는 격”이라며 “주택전문 기업에 불과해 건설 기술 축적이 얕은 호반건설이 대우건설을 제대로 인수하고 경영할 수 있는지 의문스럽다”고 덧붙였다.

한국당은 호반건설이 대우건설을 인수해 경영 정상화에 실패한다면 국민의 혈세가 낭비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한국당은 특정업체에 대한 특혜매각 의혹도 크다며 주장을 이어갔다.

정 대변인은 “이 정권 출범 직후부터 호반건설이 대우건설을 먹는다는 설이 파다했다”며 “국민들은 설마 이렇게 무리한 인수가 가능할까 했는데 결국 의혹이 현실이 됐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산은은 전량매각 방침을 분할매각 방식으로 전환한 것 역시 호반건설에 대우건설을 양도하기 위한 특혜가 아니냐는 주장도 덧붙였다.

산은은 이사회를 통해 대우건설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호반건설을 선정했다. 호반건설은 본입찰에 단독으로 참여해 별다른 경쟁 없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현재 산은은 대우건설 전체 주식의 50.75%를 보유하고 있다. 산은은 주당 7700원에 대우건설의 주식을 호반건설에 판매할 예정이다. 호반건설은 산은이 보유한 2억1100만주 중 1억6600만주만 즉시 인수하고 나머지 4500만주는 2년 뒤 추가 인수한다.

호반건설은 2년 뒤 대우건설의 주식 가치가 주당 7700원 이하로 떨어진다고 해도 산은에 주당 7700원을 지불해야 하고 가치가 오르면 오른 가격에 구매해야 한다.

호반건설은 광주·전남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건설사로 1989년 직원 5명의 지방 임대주택 사업자로 시작해 급성장했다. 지난해 기준 자산총액이 7조원을 넘기면서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하는 '대기업집단'에 이름을 올렸고 자산기준 재계 서열은 47위다.

호반건설이 '전통적인 건설 명가(名家)'인 대우건설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것과 관련해 업계에서는 "골리앗을 잡은 다윗"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호반건설이 대우건설을 최종 인수하면 건설업계 1, 2위인 삼성물산 건설부문(삼성건설)과 현대건설에 이어 3위로 껑충 뛰어오른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다음은 한국당이 낸 성명서 전문이다.

 

오늘 오전 10시 산업은행은 이사회를 열어 대우건설 우선협상자를 지정했다. 문제가 심각한 결정이다.

 

1. 이것은 '반토막 졸속매각'이다. 3조 2천억원의 국민혈세가 들어간 기업을 그 반토막인 1조 6천억원에 졸속매각하는 것이다. 엄청난 유무형의 자산을 갖고 있는 글로벌 기업은 어렵더라도 先 정상화 노력 後 제값매각의 수순을 밟는 것이 정도다.

 

2. 새우가 고래를 삼키는 격이다. 13위 규모의 기업이 3위 규모의 초대형 글로벌 기업을 M&A하는 것이다. 주택전문 기업에 불과하고 건설 기술 축적이 얕은 호반건설이 인수 후에 제대로 세계 속의 경영을 감당해 낼 것인가의 문제이다. 인수능력과 경영능력 다 의문스럽다. 실패하면 대우건설만 잘못되는 것이 아니다.

 

3. 특정업체에 대한 ‘특혜매각’ 의혹이 크다. 이 정권 출범 직후부터 호반건설이 대우건설을 먹는다는 설이 파다했다. 그러나 국민들은 설마 이렇게 무리한 인수가 가능할 것인가 했는데, 의혹이 현실화 되는 순간이다.

 

4. 절차와 과정이 투명치 않다. 작년 정관개정을 통해 '시가매각'이 가능토록 한 조치나, 산은지분의 전량매각 방침이 '분할매각' 방식으로 전환되는 등 대우건설 매각의 절차와 과정이 투명치 못했다. 호반건설에 특혜 양도하기 위한 것으로 특정한 방향성을 갖고 추진된 것이 사실로 드러났다. 자유한국당은 대우건설의 졸속매각을 반대한다.

 

2018.  1.  31.
자유한국당 대변인 정 태 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