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국무부 국제형사사법대사에 북한 인권 전문가 지명
트럼프, 국무부 국제형사사법대사에 북한 인권 전문가 지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 북한문제를 '주민에 대한 범죄'-'김씨 일가 우상화' 두 문장으로 표현
美기독교 명문 '위튼대학'출신...한국 한동대 박사 프로그램 설립 기여
[VOA홈페이지 캡처]
[VOA홈페이지 캡처]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5일 국무부 국제형사사법대사(ambassador at large for Global Criminal Justice)에 북한 인권 전문가인 모르스 단 북일리노이대학 교수를 지명한 것을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6일 보도했다.

한국계 미국인인 단 교수는 국제법과 인권 분야 전문가로 지난 2015년에 북한에 관한 책 ‘북한, 국제법과 이중 위기’(North Korea, International Law and Dual Crises)를 집필하는 등 북한 인권 분야에도 큰 관심을 보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국무부에 따르면 국제형사사법대사는 국무부장관 등 고위 관리들에게 전 세계 전쟁범죄와 반인도적 범죄, 학살과 연계된 민주주의와 인권 사안들에 관한 정책을 조언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방송은 국제형사사법대사가 특히 국제사회에서 벌어지는 대규모 잔혹 행위들에 대한 예방과 대응, 책임 추궁에 관한 미 정부의 정책을 세우고 전 세계 정부들에 진실과 화해, 배상 등 전환기 정의 매커니즘의 적절한 사용 등을 조언하는 임무도 맡는다고 소개했다.

이에 따라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가 권고한 북한 내 반인도적 범죄에 대한 책임자 책임 추궁에 대해서도 기회가 될 경우 단 대사 지명자가 깊이 관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방송에 따르면 단 지명자는 과거 북한 인권 관련 여러 강연에서 북한을 ‘주민에 대한 범죄’와 ‘김 씨 일가 우상화’라는 두 문장으로 표현할 정도로 북한 정권의 인권 침해가 심각하다고 지적해 왔다.

백악관은 단 지명자가 미국의 기독교 명문대인 위튼대학 출신으로 노스웨스턴 대학에서 법학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한국의 기독교계 대학인 한동대학교 법률전문대학원의 아시아 첫 미국인 법학 박사 프로그램 설립에 기여했다고 소개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