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창립 이래 첫 외부인사 CEO 영입
LG화학, 창립 이래 첫 외부인사 CEO 영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경영전략 강화 위해 3M 신학철 수석부회장 신임 대표이사 부회장 내정
6년간 회사 이끈 박진수 부회장 은퇴

미국에 본사를 둔 다국적 기업인 3M의 신학철 수석부회장(61)이 9일 LG화학 신임 대표이사 부회장에 내정됐다.

LG화학이 최고경영자(CEO)를 외부에서 영입한 것은 1947년 창립한 이래 처음이다. 신성장 사업을 중심으로 글로벌 경영 전략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LG화학 관계자는 신 신임 부회장의 영입 배경에 대해 "신 부회장은 3M에서 수석부회장까지 오르며 글로벌 사업운영 역량과 경험은 물론 소재·부품 사업 전반에 대한 통찰력을 보유한 경영인"이라며 "급변하는 사업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면서 변화와 혁신을 주도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신 부회장은 1984년 3M 한국지사에 평사원으로 입사해 필리핀 지사장과 3M 미국 본사 비즈니스 그룹 부사장을 거쳐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3M 해외사업을 총괄하며 수석부회장까지 오른 전문경영인이다. 

2012년부터 6년간 LG화학을 이끌어온 박진수 현 대표이사 부회장은(66)은 경영일선에서 물러난다. 박 부회장은 "40년 이상 LG화학에서 근무하며 회사를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일조하고 명예롭게 은퇴한다는 것은 큰 축복"이라고 말했다. 

박 부회장은 지난 1977년 당시 럭키(현 LG화학)에 입사해 42년간 근무했다. 박 부회장의 거취는 향후 이사회에서 논의해 확정할 예정이다. 후진 양성과 경영 조언 역할을 맡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