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재 대표 "누가 가짜뉴스 하고 있나?"...유튜브규제 움직임 질타
정규재 대표 "누가 가짜뉴스 하고 있나?"...유튜브규제 움직임 질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대표, 'KBS문창극·MBC광우병 보도', 천안함 음모론 등 거론하며,
"누가 가짜뉴스를 하고 있나?" "누가 가짜뉴스를 썼나?" 반문
“對北정책에서 허다하게 발생하고 있는 문제들에 대해서 언론이 쓰고 있나?”
"기성언론, '뉴스와 해설’의 불균형이 아주 심각해 시청률이 떨어져"
"한국 민주주의를 말살하려는 유치한 수단과 장난짓은 그만하라"
박성현 자유시민연대 대표도 "무식한 자들이 칼을 잡으니까 황당하게 휘두른다" 비판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 겸 주필이 ‘유튜브’를 통해 유통되는 정보를 '가짜뉴스'로 몰아가고 규제하려는 현 집권세력의 움직임에 대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또 지금까지 한국 언론이 보여온 '부끄러운 모습들'을 하나하나 지적하며 “누가 가짜뉴스를 하고 있나?”라고 반문했다.
 


정 대표는 14일 ‘펜앤드마이크 정규재TV’를 통해 방송된 <유튜브가 가짜뉴스라고?>라는 제목의 '정규재 영상칼럼'을 통해 정부여당 일각에서 나오는 유튜브 규제 움직임에 대해 “언론 자유에 대한 중대한 침해이다"며 "한국 민주주의를 말살하려는 유치한 수단과 장난짓은 그만해주시기를 정중하게 부탁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민주당에서 유튜브를 규탄하고 비판하고 유튜브를 가짜뉴스로 규정하는 세미나나 토론회가 있었다. 한겨레와 경향신문 KBS 등이 ‘유튜브들이 가짜뉴스의 진원지’라며 규제해야한다는 얘기가 굉장히 많았다”며 “결국 민주당이 그런 바람잡이들의 바람 끝에 최근 우후죽순 격으로 유튜브 규제법을 내놓았다”고 일련의 움직임을 지적했다. 이어 “가만히 있으려다가 도저히 가만있을 수가 없어 논평을 하기로 결정했다”며 “한마디로 '반대'다. 있을 수 없는 일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유튜브라는 것은 공공의 자산인 전파를 통해 대중에게 무차별적으로 노출되는, 그런 공중에서 살포되는 게 아니다”며 “배달되는 것도 아니라 선택해서 보는 것이며 사용하는 전파가 국가의 자산도 아니다. 그래서 치열하게 경쟁하는 것이 유튜브”라고 설명했다.

이어 유튜브 규제에 대해 “자유언론에 대한 중요한 규제요. 정부가 유튜브 1인방송에 대해 규제할 어떠한 권한도, 근거도 없다”며 정부의 방송법이 오히려 방송 규제 등을 통해 언론에 무소불위의 권력을 행세하여 불균형한 뉴스를 내보내는  현실이 더 문제라고 지적했다.

정 대표는 “‘(정부가 방송을 장악하며 방송사가 제공하는) 정보와 판단’의 불균형이 아주 심각해 시청률이 떨어졌다”며 “다 도망가버리고, 노영방송 보기 싫어서 다 떠났다”고 꼬집었다. 그는 불균형적인 뉴스와 해설 탓에 국민들 사이에 ‘아직도 방송뉴스를 보고 있나’라는 공감대가 형성됐으며, 이에 따라 올바른 정보취득을 바라는 이들이 대안언론으로서 유튜브가 성장하게 된 경위를 설명했다.

이러한 가운데 국민들이 방송사를 떠나 유튜브를 찾게 된 이유에 대해서는 거론조차 없이 유튜브 규제로 해결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정 대표는 “(시청률이 떨어지자) 억지로 보도록 만들고 싶어진 모양이죠?”라고 냉소했다. 이어 “지금 가짜뉴스가 유튜브에 많다고 하는데 어떤 가짜뉴스 말이죠?”라고 반문했다.

정 대표는 “최근 펜앤드마이크에서 지금 가짜뉴스 시리즈를 쓰고 있지만, 최순실이 재활센터를 갔는데 그 재활센터 원장을 마사지사로 둔갑시킨 가짜뉴스의 기자가 청와대 대변인 김의겸”이라며 “누가 가짜뉴스를 하고있나?”고 반문했다. 이어 KBS의 문창극 보도, MBC의 광우병 보도, 천안함 음모론, 세월호 7시간 보도 등을 거론하며 “누가 가짜를 했나?”라고 거듭 물었다.

또 “대북(對北)정책에서 허다하게 발생하고 있는 문제들에 대해서 언론이 쓰고 있나?”, “멀쩡한 대한민국을 끊임없이 헬조선이라고 조작해왔던 미치광이 언론들은 가짜뉴스 아닌가?”라고 되물었다.

아울러 정 대표는 현 언론이 국제 정세에 대해서도 직시하지도 못한 채 수준 낮은 보도를 하고 있다고 통렬하게 비판했다. 그는 "한국의 언론 수준도 굉장히 낮아졌다"며 "한국언론만 보면 트럼프가 완전히 미친놈이었으며, 당선될 가능성은 제로였다. 그런데 트럼프가 당선됐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언론만 보면 브렉시트를 외치는 영국은 미친 거지만 통과됐다. 언론을 통해서는 이해를 못하지만, 아주 합리적인 이유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셰일 가스 혁명이 나고, 그게 트럼프 행정부가 세계의 다시 철권으로 쥐는 원천이다. 근데 셰일가스 혁명이라고 온 세계가 떠드는데 한국에서는 나오지를 않았다. 오로지 정규재TV에서만 전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누구라도 펜앤드마이크 정규재TV에 가짜와 음모설이 있다면 말해달라. 언제라도 잘못된 것을 고치고 수정하고 사과하겠다”며 “기성언론들은 얼굴에 철판을 깔고 부정하지만, 정규재TV는 그렇게 안하겠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물론 일부 유튜브에는 무리한 주장들도 있고 과격한 주장도 있고, 너무 급진적인 주장도 있고, 음모설을 퍼뜨리는 세력들이 없지는 않다”면서도 “그러나 그건 유튜브의 문제는 아니다”라며, 유튜브 규제는 '속내'를 감춘채 가짜뉴스의 본질을 호도하는 꼴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성현 자유시민연대 대표 겸 이런선한교육문화운동본부 대표도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유튜브 방송을 규제한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개인화된 소통(personalized communication)은 억압할 길이 없다는 명백한 진실을 무시하는 개무식이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박 대표는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추혜선 정의당 의원 등이 유튜브 방송을 규제하겠다고 나선 것과 관련해 "얼굴 안 나오고 목소리와 자료만 나오면 어떻게 할 텐데? 혹은 [누구나 알 수 있는 은어]로 표현하고 시치미 떼면 어떻게 할 텐데?"라고 반문했다. 이어 "게다가 유튜브 사이트 자체를 막을 수는 없으니까, URL을 막아야 하는데? 이는 지금 통신 장비로는 안 되는 일일텐데? L4(레이어 4층)으로 막아야 할 가능성이 높을 텐데?"라며 "무식한 자들이 칼을 잡으니까 황당하게 휘두른다"고 지적했다.

이세영 기자 lsy215@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