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으로···한발짝 더 다가선 '경영승계'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으로···한발짝 더 다가선 '경영승계'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junpyo@pennmike.com www.facebook.com/junpyo24

  • 최초승인 2018.09.14 18:10:30
  • 최종수정 2018.09.14 22: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율주행차와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 선도하는 '모비스 프로젝트'에 힘 실을 것으로 보여
정의선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의 아들인 정의선 부회장이 14일 현대차그룹 수석 총괄부회장에 올랐다. 정 수석 부회장에 대한 인사는 지난 2009년 현대차 부회장으로 전보, 승진한 이래 9년만이다.

정 수석부회장은 미국과 중국발(發) 통상 현안과 주요 시장의 경쟁 심화, 구도 변화 등에 대한 그룹의 유기적이고 통합적인 대처를 강화하고, 4차 산업혁명과 모빌리티 서비스 등 미래 산업을 중심으로 현대차그룹의 방향성을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인사 조치는 그룹 차원의 체계적이고 신속한 체계와 역량 확보가 필요하다는 정몽구 회장의 판단에 따른 포석이며, 정 수석부회장은 정 회장울 보좌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재계에서는 '3세 경영'을 위한 본격적인 수순에 돌입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재계에선 그동안 현대차그룹 내에는 모두 7명의 부회장이 있었으나 이번에 처음으로 수석부회장이 나오면서 직책상 명실상부한 그룹 내 2인자가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윤여철·양웅철·권문식·김용환 현대·기아자동차 부회장과 우유철 현대제철 부회장,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보다 높은 자리에서 그룹을 통합하는 역할을 맡게 됐다는 점에서 2인자로서의 책임이 막중해졌다는 평가다.

정 수석부회장은 기아자동차 사장직을 수행하다 2009년 현대차 부회장으로 승진한 뒤 다른 직함은 맡아오지 않았다. 현대모비스 등 일부 계열사에 등기이사로 올라 있기는 하지만 공식적인 직책을 맡고 경영에 관여해온 계열사는 현대차가 유일했다.

이번 인사로 정 수석부회장은 현대차는 물론 기아차와 현대제철,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 현대모비스, 현대위아, 현대캐피탈, 현대카드, 현대차증권, 현대라이프, 현대글로비스, 현대로템, 이노션 월드와이드, 해비치호텔&리조트 등 완성차·철강·건설·자동차부품·금융·유통·서비스 등에 이르는 전 계열사 경영을 총괄한다.

정 수석부회장은 글로벌 통상 이슈와 관련해 완성차·부품·철강 등 굵직한 사업 분야에서 현안에 대처하고, 미국·중국 등 주요 시장의 판매 회복과 신흥시장에서의 판매 확대 등이 시급한 문제를 중점적으로 해결할 것으로 보인다. 또 정 부회장이 지속적으로 관심을 보여왔던 미래차 관련 사업 추진도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자율주행차와 모빌리티(이동성) 서비스 쪽에 각별한 관심을 보여온 정 부회장은 올해 초 미국에서 열린 CES에서 인텔, 모빌아이, 엔비디아 등 자율주행 핵심 기술을 보유한 기업의 최고경영자(CEO)를 잇달아 만났고, 최근 인도에서 개최된 '무브(MOVE) 글로벌 모빌리티 서밋'에서는 기조연설자로 나서 현대차를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탈바꿈하겠다는 계획을 직접 밝힌 바 있다.

정 부회장은 현대모비스가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모비스 프로젝트'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인다. 정 부회장은 이 프로젝트를 통해 현대모비스를 독일 보쉬와 일본 덴소, 미국 델파이처럼 미래기술 중심 기업으로 키우겠다고 공언한 바 있으며, 현대모비스는 지난달 인공지능(AI)을 이용해 외부 사물을 인식하는 기술을 가진 국내 스타트업 '스트라드비젼'에 80억원을 투자하기도 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