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정상회담 불과 나흘전 열린 실무회담..."文, 서해 직항로로 방북"
南北정상회담 불과 나흘전 열린 실무회담..."文, 서해 직항로로 방북"
  • 양연희 기자
    프로필사진

    양연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8.09.14 18:12:18
  • 최종수정 2018.09.14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 정상회담을 불과 나흘 앞두고 남북은 14일 오전 판문점에서 실무회담을 진행했다.

청와대는 14일 "문재인 대통령은 18일부터 열리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문한다"고 밝혔다. 이어 "16일에는 선발대를 파견하며, 이들은 육로를 이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은 이날 판문점에서 진행된 남북 고위 실무협의 결과에 대해 브리핑을 하며 이같이 전했다.

앞서 이날 오전 우리측 실무대표단은 실무회담 장소인 판문점으로 출발했다. 대표단에는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권혁기 춘추관장, 최병일 경호본부장 등 4명이 포함됐다.

남북실무회담은 오는 18일부터 2박 3일 동안 진행될 3차 남북정상회담의 일정과 의전, 경호, 언론보도 문제 등을 결정하기엔 다소 늦은 14일 오전에 간신히 열려 북한의 뜻대로 흘러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당시 방북단 규모만 200명 정도로 정해졌을 뿐 남북정상회담 의제와 의전, 경호 문제 등은 전혀 정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북한은 정상회담 불과 닷새 전인 어제 13일 오전까지 실무회담을 계속 지연했다.

앞서 지난 5일 대북특사 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했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회담준비를 위한 의전, 경호, 통신, 보도에 관한 고위 실무협의를 내주 초 판문점에서 갖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북한으로부터 내내 아무 소식이 없어 청와대가 적잖이 속을 태웠다는 후문이다.

일각에선 남북정상회담 자체가 무산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까지 나왔다.

또한 실무회담에서 2박 3일 평양 남북정상회담 일정과 행사, 의전, 경호, 방송 등 보도 계획을 정해야 하는데 촉박한 일정 때문에 사실상 북한이 원하는 대로 따를 수밖에 없다는 우려도 나왔다. 

남북정상회담에 미국이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는 것도 부담이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지난 12일 “남북한 관계는 북한의 비핵화 진전과 밀접하게 연결돼 개선돼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남북관계 개선은 근본적으로 북핵문제를 둘러싼 미국과 북한의 교착상태가 풀려야 하는데 미국은 북한이 먼저 비핵화를 해야 한다는 강경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한편 북한은 지난 2000년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의 회담을 하루 연기한 전례가 있다. 원래 발표된 일정은 6월 12월부터 14일까지였지만 북한 측이 준비부족을 이유로 하루를 연기해 6월 13일에 시작됐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